세이브더칠드런 동화책 읽기
세이브더칠드런 동화책 읽기 캠페인 ‘세이브위드스토리’에 뮤지컬배우 신영숙, 양준모가 참여했다 ©세이브더칠드런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동화책 읽기 캠페인 ‘세이브위드스토리’에 뮤지컬배우 신영숙, 양준모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세이브위드스토리’는 코로나 19위기 속에서 아이들을 집 안에만 머무르는 아이들의 답답하고 지루한 마음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고자 셀럽이 동화책을 읽어주는 캠페인이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 방구석 콘서트’에서 유재석과 뮤지컬 <맘마미아>로 호흡을 맞춘 신영숙 배우는 생쥐 제럴딘이 피리 부는 치즈 쥐를 만나 음악가로 탄생하는 동화책 <음악가 제럴딘>( 글 ·그림 레오 리오니, 시공주니어)을 읽으며 아이들을 위로했다.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장발장, <영웅>의 안중근으로 알려진, 양준모 배우는 비틀즈의 노래 ‘노란 잠수함(Yellow Submarine)’에서 영감을 받아 창작된 동화책 <노란 잠수함>(글 ·그림 조미자, 시공주니어)을 읽으며 ‘세이브위드스토리’ 캠페인에 참여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두 배우는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긴 했지만, 유지 중이고, 온라인개학을 했지만 아이들은 여전히 집 안에 머무르고 있다.”며, “모두 힘든 시기이지만, 밖에서 뛰어놀아야 할 아이들도 힘든 시간일 것이다. 동화책을 읽어줌으로써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세이브위드스토리’ 캠페인은 지난달 17일 코로나 19 확산으로 학교가 폐쇄되자 밥을 먹지 못하게 된 아이들을 돕기 위해 ‘세이브더칠드런 미국’과 에이미 아담스, 제니퍼 가너가 함께 동화책을 읽기 시작했으며, 이후 크리스 에반스, 켈리 클락슨, 나탈리 포트만, 리즈 위더스푼, 엘런쇼의 엘런 드제너러스, 마고 로비 등 180명 이상의 셀럽들이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해 등교가 늦춰지고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시작한 가운데 가정 내 머무는 아이들을 위해 지난 1일 배우 윤소이를 시작으로 배우 이혜리, 뮤지컬배우 박혜나, 배우 박성웅, 배우 홍승희, 배우 정인선, 배우 엄지원, 뮤지컬배우 김준수, 방송인 박경림, 가수 헨리, 배우 문소리, 아나운서 한석준, 배우 이학주, 아나운서 최선규, 응급의학전문의 남궁인, 방송인 겸 치과의사 김형규 등 32명이 참여했다. 현재 이 캠페인은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 등 전 세계 셀럽들의 참여로 확산되고 있다.

캠페인은 문자 기부도 함께 진행된다. 받는 사람의 전화번호에 #9595를 입력하고 메시지 ‘세이브 위드 스토리’를 보내면 5000원이 기부된다. 모아진 기부금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저소득가정, 조부모 가정 아동들을 위해 사용된다.

한편, 신영숙 배우는 6월 개막하는 뮤지컬 <모차르트!> 10주년 기념 공연을 준비하고 있고, 뮤지컬배우 양준모는 오는 5월 정동극장 개관 25주년 기념 공연으로 예정된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를 앞두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이브더칠드런 #동화책 #세이브위드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