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조윤제·고승범·주상영·서영경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왼쪽부터 조윤제·고승범·주상영·서영경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대한민국의 통화신용정책과 한국은행 운영에 관한 사항을 심의ㆍ의결하는 한국은행의 회의체인 금융통화위원회가 새로운 위원들을 맞았다.

기획재정부의 추천을 받은 조윤제 신임 위원(전 주미대사)과 대한상공회의소 추천으로 선임된 서영경 신임 위원(전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 원장), 금융위원회 추천으로 선임된 주상영 신임 위원(건국대 교수)이다.

최근 이들은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취임식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 중에 금통위원에 선임된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나타냈다.

조 위원은 "세계 경제는 큰 혼란기에 빠져있고, 한국경제는 그동안 지속해온 구조적 변화로 상당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여기에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내외 경제는 비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시점에서 금통위원의 역할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심경을 내비쳤다.

그는 "한국경제가 안정적이며 지속 가능한 성장 과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통화정책 면에서 뒷받침하기 위해 금통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꾸준히 공부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 신임 위원은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려운 때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코로나19가 중앙은행의 역할에 큰 변화를 가져왔고 이는 한은 역사에 있어 하나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서 위원은 "과거에는 생각하기 어려웠던 0%대 금리와 한국적 양적완화, 증권사 직접 대출 등이 시행됐고, 앞으로도 민간에 대한 원활한 유동성 공급을 위해 추가적인 정책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금융시장 충격을 넘어서더라도 경기부진과 고용불안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전례 없는 통화정책이 '뉴노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주 신임 위원은 "세계경제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침체 국면에 놓이게 됐다"며 "정부는 물론이고 중앙은행의 대응 능력이 시험대에 오르는 중차대한 시기에 금통위원직을 맡게 돼 마음이 무겁다. 앞으로 금융의 안정과 경제활력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짧은 취임사를 남겼다.

한편 이 자리에는 금통위 사상 첫 연임 기록을 세운 고승범 위원도 연임사를 발표했다. 고 위원은 "지금과 같은 위기상황에서는 위기에 적극 대처하기 위한 정책적 판단이 우선돼야 한다고 본다"며 "특히 위기상황을 맞아 한은의 적극적 역할에 대한 기대는 어느 때보다 커져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고 위원은 한국은행의 추천을 받아 선임된 위원이다.

7명으로 이뤄진 금통위는 당연직인 한은 총재와 부총재를 빼고 기획재정부 장관, 금융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전국은행연합회장이 1명씩 추천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주 위원과 고 위원의 임기는 3년이고, 조 위원과 서 위원의 임기는 4년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금융통화위원회 #한국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