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음주의협의회 9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한국교회에 고하는 청년들의 외침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기독일보 DB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한목협)가 10일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한목협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사람과 피조세계 전체에 근원적인 희망을 열어주신 삼위일체 하나님의 은혜와 평안이 한국 교회와 우리 사회 그리고 오늘날의 세계에 넉넉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COVID19) 상황에서 부활절을 맞이한다. 인류 역사에서 교회가 경험했던 부활절 중에서 올해보다 더 힘들었던 때가 많았지만 그런 시대에도 교회 공동체는 믿음으로 사랑을 실천하며 부활의 소망을 전했다”고 했다.

이어 “온 세계가 전염병을 겪고 있다. 2020년의 부활절은 교회와 그리스도인에게 자기 성찰의 시간”이라며 “겸허한 성찰에서 깨달은 주님의 말씀을 온몸으로 부둥켜안고 삶의 순명(殉命)으로 예수의 길을 따르는 시간”이라고 했다.

이들은 “신약성경 빌립보서 2장의 ‘자기 비움’은 초기 기독교 시대부터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증언에서 심장과 같은 내용이었다. 이 메시지가 21세기의 교회와 사회에 절실하다”며 “역사의 현장에서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타자를 위한 존재로 사셨다. 보혈을 통한 대속의 희생과 죽음의 권세를 꺾은 부활로써 하나님의 나라를 열어주셨다”고 했다.

한목협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 구세주로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예수의 부활에서 존재의 변화를 경험하며 새로운 실존으로 들어간다. 부활에서 열린 하나님의 나라는 절망의 심연에서 솟구치는 희망이며 길 없는 벼랑 끝에서 이어지는 미래”라며 “이 거룩한 힘과 기쁨을 그리스도인이 먼저 체험하고 이웃에게 삶으로 전해야 하겠다. 그리스도께서 선포하신 하나님의 나라는 신앙의 논리가 아니라 신앙의 삶으로 이어져왔다”고 했다.

특히 “주님께서는 십자가의 고난으로써 자기 비움의 길을 온몸으로 걸으셨고 죽음에서 부활하심으로써 서로 사랑의 나라를 활짝 여셨다. 기독교의 복음은 사회 현상으로는 근본적으로 사랑의 실천으로만 드러난다”며 “사랑의 현상이 없는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모든 이론은 그저 떠들어대기만 하는 꽹과리와 같다. 주님의 말씀이 사람의 삶으로 이어지는 현실에서 복음이 생명의 힘으로 작동한다”고 했다.

이들은 또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는 부활의 사월에 일어난 역사의 교훈을 다시금 기억해야 한다. 독재 정권에 맞서 싸워 법치의 민주주의를 살린 4·19민주혁명 60주년, 국가의 존재 의미와 사회적 공공성을 일깨우며 인도적 인륜도덕을 각성시킨 4·16세월호참사 6주년”이라며 “역사에서 배우지 않는 사회에는 미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4·15총선이 더욱 중요하다. 정직하고 따뜻한 삶의 여정, 포용적인 세계관, 건강한 사회윤리, 충분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 국회의원이 되도록 투표해야 하겠다. 극단적인 이념 등 사회 분열의 방법으로 표를 얻으려는 사람이 당선되지 않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이 작동돼야 하겠다”고 주문했다.

한목협은 “우리 사회 및 세계 각국의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시장 확장과 이윤 극대화의 가속 페달을 밟으며 달려온 신자유주의 경제의 대안, 군비 확장을 기조로 힘의 우위를 다투는 불안한 국제 정치의 출구, 지구 행성의 생태 환경에 관한 이해가 일상의 문화로 이어지는 과정 구축이 절박하다”고 했다.

이어 ”팬데믹 상황의 갈림길에서 인류는 생존의 경쟁이 아니라 상생의 연대로 가야 한다. 소유의 확대에서 공유의 지혜로, 소비의 방종에서 공감의 행복으로, 권력의 과점에서 협치의 미래로 방향을 바꾸어야 한다”며 “이런 방향 전환의 시원(始原)이 그리스도께서 가르치신 자기 비움과 서로 사랑”이라고 했다.

아울러 “교회가 보수와 진보 등 모든 갈등 집단을 끌어안는 영적인 어머니로서 말이 아니라 삶으로 주님의 뜻을 겸허하게 실천하자. 자기 비움과 서로 사랑으로 지금의 상황을 우리 사회와 오늘날의 세계가 성숙하는 디딤돌로 만들자”며 “방역 당국과 의료진과 코로나19로 고통을 당하는 분들에게 주님이 주시는 용기와 희망이 넉넉하기를 바란다. 깊은 계곡 위의 흔들다리를 건너는 것 같은 불안정한 현실에서도 부활의 거룩한 힘과 기쁨이 그리스도의 몸인 공교회와 오늘날의 세계에 강물처럼 흐르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목협 #지형은 #부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