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성착취범 조주빈(25)의 공범 혐의를 받는 대화명 '부따' 강모(18)군이 9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텔레그램 성착취범 조주빈(25)의 공범 혐의를 받는 대화명 '부따' 강모(18)군이 9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로 구속 된 조주빈(25)의 공범 강 모(18) 군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9일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부따'(붓다)라는 대화명을 사용한 강군은 조주빈이 운영하는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 관리하고 범죄수익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 등의 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강군은 조주빈과 범죄수익을 나누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출금책 역할 등을 했으며, 잘못을 반성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강군이 어떻게 조주빈을 알게 됐느냐"는 질문에 강군 변호인인 강철구 변호사는 "음란물을 보고 싶다는 욕심에 샀다가, 어떻게 보면 피해자들과 같은 방법으로"라고만 언급했다. 이는 호기심에 성착취물을 구매했다 조주빈에게 신상이 털리면서 되레 협박 받아 어쩔 수 없이 범죄에 가담하게 됐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다만 "공범이 아니라는 주장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강 변호사는 "그것은 아니"라 말하고, "잘못한 건 인정했고, 사실과 다른 건 다르다고 한 것"이라 답했다.

한편 조주빈은 앞서 검찰 조사에서 닉네임 '부따', '사마귀', '이기야'가 자신과 함께 박사방을 개설해 관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 공범 혐의를 받는 이들에 대한 구속은 지난달 19일 조주빈이 구속된 이후 세 번째로, 조주빈에게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넘겨준 혐의를 받는 전 공익근무요원 최모(26)씨는 지난 3일 구속됐다. 또 '이기야'로 알려진 현역 육군 B일병 역시 지난 6일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의 영장 발부로 구속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주빈 #박사방 #n번방 #공범 #부따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