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정부는 즉시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에게 1인당 100만원 씩 특별 재난장학금을 지원하라"고 촉구하고, "(대통령은) 긴급명령권을 지금 당장 시행해 이분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괄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해 "각 나라가 어떤 명분이든 대대적으로 국가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며 "대학생 지원도 마찬가지"라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초중고교가 온라인 개학하는 날"이라 말하고,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온라인 교육을 실시한다"면서 "모든 학부형과 국민들이 우려와 걱정스런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덧붙여 "아이 돌봄부터 모든 가족들이 고민한다"라며 "정시 수시 등 고3 학생들과 학부형의 애타는 마음은 어떻겠나"라 했다.

특히 그는 "등록금 문제도 있다"고 지적하고,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소득이 급감할 때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해서 등록금을 보태겠다는 대학생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이해해야 한다"고 했다.

대학생 1인당 100만원 지원 언급과 관련, 재원 조달 방향에 대해 그는 "여유 없는 대학생에게는 하숙비나 학비나 여러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다. 그 대학생들에게 100만원 정도는 줘야 하지 않냐"면서 "재원 조달 방법은 정부가 교육부 예산에서 할애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전체 액수에 대해 신세돈 공동 선대위원장은 "200만 명이라고 보고 계산하면 2조원 정도 예상되다"고 밝히고, "대통령의 의지만 있다면 교육부 전체 예산에서 봤을 때 조달에 무리가 없다고 본다"며 "2~3조원 정도 들어가는데 대통령이 긴급재정 명령권을 발동하면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