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 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3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 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3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캡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 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3월2일 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장을 찾으시고 훈련혁명의 불길을 더 높이 지펴올려주셨다"고 밝혔다. 미사일 운용 전략군이 아닌, 포병부대 훈련임이 확인된 것이다.

현지에서 박정천 총참모장과 훈련 참가 부대들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김 위원장은 감시소에서 화력타격훈련계획에 대한 보고를 청취하고 훈련을 지도했다.

신문은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의 사격 개시 명령이 구분대들에 하달되자 전선 장거리포병들은 일제히 섬멸의 포문을 열었다"며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섬멸의 방사탄들이 목표를 향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고 묘사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전선 장거리포병들이 그 어떤 정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해 자기의 화력전투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게 준비돼있는데 대해 대만족을 표시하셨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번 훈련과 관련, 한국과 미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내용은 없었다. 관계자는 이번 북한의 훈련이 지난달 진행됐던 육해공 합동타격훈련의 연장선상에서 보고 있으며, 군사력을 과시하고 코로나 사태로 흉흉해진 내부 결속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의 훈련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일 낮 12시37분께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240㎞, 고도는 약 35㎞로 탐지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정은 #포병부대 #발사체 #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