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마지막 공동축도를 하고 있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의 모습.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마지막 공동축도를 하고 있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의 모습.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한국교회가 모여 기념예배를 드렸다. "3.1운동 100년, 더불어 흔쾌한 부활의 때"란 주제로 열린 예배는 1일 오전 10시 정동제일감리교회에서 열렸으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총연합이 함께 공동주최해 진보와 보수가 함께 했다는 의미를 갖게 됐다.

김충섭 목사(기장 총회장)의 인도로 열린 예배는 림형석 목사(예장통합 총회장)과 전명구 목사(기감 감독회장),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의 입당으로 시작됐다. 이어 원성웅 감독(기감 서울연회)과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평통연대 이사장), 유낙준 주교(대한성공회 의장주교)가 죄의 고백을 했다.

박종철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기침 총회장)의 인도로 진행 된 말씀 선포의 시간에는 홍정자 목사(한교총 공동회장, 예장진리 총회장)와 김민오 청년(NCCK 부회장)이 각각 구약과 신약을 봉독하고, 이성희 목사(NCCK 회장, 연동교회 원로)가 "마음이 뜨거워 행복한 사람들"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성희 목사는 "100년 전 3.1운동 당시 교회의 신뢰도와 위상은 지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았다"고 말하고, "그것이 한국교회가 대한독립을 위한 만세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던 이유가 됐다"고 했다. 이어 "지금은 한국교회의 위상이 100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작아졌다"면서 "철저한 영적 각성이 다시 한 번 일어나 민족 교회로 거듭나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또 세상과 교회를 위한 기도의 시간에는 '행복'(기도 한명숙, 응답 이주훈) '공동체'(기도 이소연, 응답 윤성원) '다양성'(기도 Ms. Nida Eneran, 응답 이양호) '여성'(기도 김은선, 응답 민숙희) '청년'(기도 서민영, 응답 김영수) '교육'(기도 피아 난다, 응답 정동균) '경제정의'(기도 홍윤경, 응답 김서호) '생태'(기도 문선경, 응답 권인기) '시민사회'(기도 고성휘, 응답 인금란) '한반도의 평화'(기도 안란희, 응답 홍동필) '세계평화'(기도 한미미, 응답 암브로시오스) 등의 주제로 기도했다.

이어 성찬 전례의 시간은 이승희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예장합동 총회장)의 집례로 진행됐으며, 김필수 사령관(구세군)의 인도로 열린 파송의 시간에 이어 김필수 사령관과 송태섭 목사(한장총 대표회장)의 대표기도 후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함께 공동축도를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교회총연합 #NCCK #교회협 #3.1운동 #3.1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