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정기총회 및 대표회장 취임식
김노아 목사 ⓒ 기독일보DB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후보로 엄기호 목사(기하성)와 김노아 목사(예장성서) 두 사람이 입후보 한 가운데, 김노아 목사가 먼저 13일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노아 목사는 입후보 목적에 대해 "한국교회 실추된 위상과 영성을 회복하고, 중소교단의 권익을 보장하며, 한국교회를 한기총으로 하나 되게 하는 것"이라 밝혔다.

김 목사는 특히 "신천지가 한기총을 반 국가세력으로 몰아가 음해하고 있으며, 한기총 해체를 요구하고 대형집회로 선동하고 있다"면서 "이들에 강력하게 대응해 이단들의 공격을 말씀으로 차단 분쇄해 교회와 한기총을 지키겠다"고 했다.

더불어 김 목사는 "현 정부가 종교인 과세로 종교활동비 상세내역 보고를 요구하며 종교 자유를 억압하고 있는데, 철저 대응해서 한국교회를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또 김 목사는 "중소형 교단들의 위상과 위치를 회복하기 위해 통합위원회를 두고 한기총을 이탈한 교단들을 영입하기 위해 총대들의 의지를 규합해 회복을 이루겠다"고 밝히고, "한기총 자체 건물 하나 없다는 것은 부끄러운 교회사"라며 "이를 위해 열매 있는 일을 확실히 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는 오는 30일 열리는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노아목사 #한기총 #대표회장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