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외교황·안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1일 복수의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청으로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간 통화가 이뤄졌으며 양측은 북핵·미사일 대응 공조방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 간 통화는 지난 1월 30일에 이어 두 번째 진행된 것으로, 이날 통화는 오전 8시 40분부터 20분간 이뤄졌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먼저 황 권한대행에게 전화통화를 요청했으며,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양측의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황 권한대행과 긴급 통화에 나선 것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한미 정상간 신속한 공조를 통해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 #도널드트럼프 #북한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