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기독일보=국방] 우리 군은 2일 "북한이 도발을 자행한다면 주저 없이 단호히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군 총참모부가 담화를 통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초강경 대응조치'를 운운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총참모부 대변인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미 연합훈련은 한반도 유사시 대한민국을 방어하고 한미동맹 대비태세를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훈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노 실장은 "북한이 우리 군의 준엄한 경고에도 도발을 자행한다면 주저 없이 단호히 응징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예상 도발 유형에 관한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을 피하고 "적이 도발할 수 있는 유형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유형별 대비태세를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 이틀째인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의 면전에서 위험천만한 북침 핵전쟁 연습을 또다시 강행해 나선 이상, 우리 군대는 이미 선포한 대로 초강경 대응조치로 맞서 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미 양국 군은 1일 연례 실기동훈련(FTX)인 독수리 연습을 시작했다.

이번 훈련에는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비롯한 미군의 전략무기가 대거 전개돼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군 #북한도발 #응징 #한미연합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