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
PCUSA 본부 (포토 : 사진 출처 = PCUSA)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NCCK)가 제안한 '한반도 평화조약안'에 대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 가운데, 美오래곤 주 포틀랜드에서 개최된 제222차 미국장로교회(PCUSA) 총회에서 한반도 관련 결의안에 채택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PCUSA 총회는 격년으로 열리는데, 올해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PCUSA는 예장통합과 기장, NCCK, 조그련, 세계교회협의회(WCC)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2103년 WCC 부산총회의 “한반도 평화와 화해에 관한 성명서”를 적극 지지한다 ▶미장로교회에 속한 모든 회원 교회들에 NCCK와 NCCCUSA가 주도하여 2016년 7월 27일에 오바마에게 제출될 평화조약 캠페인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 ▶북한의 핵무장과 태평양에서의 미국의 집중적 군비증강의 현실에 직면하여 미 대통령과 의회가 비핵화를 위해 힘쓰면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 ▶미국과 유엔에 남북한이 대화하고 치유, 화해, 평화통일을 이룰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것을 요청하며 미국은 북한과의 평화정착을 위한 협상에 노력을 다 할 것을 촉구한다 ▶2013년 예장통합 대표단들과 합의한 바와 같이 6월 25일부터 8월 15일 까지를 한반도를 위해 기도하는 기간으로 지정한다 ▶한반도 문제에 대한 미국의 역사적 역할을 의미 있게 성찰하며 한반도의 평화, 정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자료들을 지교회에 공급한다 ▶NCCK와 KCF가 공동으로 작성한 기도문과 예배문을 가지고 8월 15일 직전 주일을 전 세계교회와 함께 “한반도평화통일 공동기도주간”으로 성수한다고 결의했다.

더불어 PCUSA는 1950년 7월 26~29일 발생한 미군의 노근리 양민학살에 대한 사죄와 배상 촉구를 결의했다. PCUSA는 ▶미장로교회는 최소 150명 (250-300명까지 추정)의 노근리 민간인 학살에 대한 미국 정부와 의회의 공식 성명을 요청한다 ▶부상당하거나 학살당한 유족들에게 사죄와 배상을 촉구한다 ▶노근리 민간인학살에 대한 정보를 미군 훈련시에 실시하여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경주한다 ▶미장로교회는 예장과 기장 등과 협력한다고 결의했다.

마지막 예장과 기장 등과의 협력에 대해서는 ▶노근리학살에서 살아남은 40여명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며 ▶노근리학살의 문헌목록을 만들고 ▶예장, 기장, 미장로교회 회원들과 함께 이 결의문과 문헌목록을 나누며 ▶한반도와 남중국해 긴장에 관해 염려하며 평화, 세계질서, 안정과 인간의 기본권의 문제에 직면한 교회들과 회원들을 위해 함께 염려하고 기도할 수 있는 가능성들을 추구한다고 했다.

한편 미국 주요 개신교단인 미국연합감리교회(UMC)는 지난 5월 10~20일 오래곤에서 열린 총회를 폐막하면서 “한반도: 평화, 정의 그리고 통일”이라는 성명을 채택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WCC 총회 한반도 성명을 지지하고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한반도평화정착을 위해 더 힘쓸 것과 현 대북제재를 철회를 것을 촉구하고 ▶정전협정을 평화조약으로 대체할 것 ▶한반도와 전세계의 비핵화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PCUSA #UMC #NCCK #한반도평화조약안 #한반도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