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중국 광시(廣西)좡족자치구 류저우(柳州)에 있는 유치원 하나가 어린이들에게 기독교를 강요했다는 이유로 폐원됐다. 중국 중신왕(中新網)은 "류저우시 위펑(魚峰)구 법원이 18일 화린(華林)외국어 유치원을 강제로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또 동 언론은 "지난 5월 23일 위펑구 교육 당국 서면으로 10일 이내 폐원할 것을 통보했지만, 유치원 측에서 이런 요구를 무시해왔다"고 강제집행 사유를 설명하고, "지난 2009년 7월 설립된 이 유치원은 그동안 원생들에게 기독교적인 내용을 가르쳤다"며 "중국에서 학교 등 교육시설에서 종교적 내용을 가르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유치원 대표 쑨(孫) 씨는 현재 지명수배가 내려졌다. 그는 유치원에서 정부 지정 교재 대신 외국 기독교 교재를 사용하고, 교사 채용 시에도 기독교인들만 선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류저우 #화린외국어유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