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한 평택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감염 경로와 관련된 24개 병원 명단을 공개했다.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내용과 함께 메르스 대응조치를 발표했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의료기관은 ▲삼성서울병원(서울·17명) ▲365서울열린의원(서울·1명) ▲평택성모병원(평택·37명) ▲아산서울의원(아산·1명) ▲대청병원(대전·3명) ▲건양대병원(대전·5명) 등 4개 시도에서 6개다.

메르스 감염 환자가 경유한 의료기관은 ▲서울아산병원(서울) ▲여의도성모병원(서울) ▲하나로의원(서울) ▲윤창옥내과의원(서울) ▲평택성모병원(평택) ▲평택굿모닝병원(평택) ▲평택푸른병원(평택) ▲365연합의원(평택) ▲박애병원(평택) ▲연세허브가정의학과(평택) ▲한림대동탄성심병원(화성) ▲가톨릭성빈센트병원(수원) ▲메디홀스의원(부천) ▲가톨릭대부천성모병원(부천) ▲성모가정의학과의원(군포) ▲오산한국병원(오산) ▲단국대의대부속병원(천안) ▲대천삼육오연합의원(보령) ▲아산서울의원(아산) ▲대청병원(대전) ▲건양대병원(대전) ▲최선영내과의원(순창) 등 5개 시도에서 24개다.

최 총리대행은 "앞으로도 환자 발생 병원의 명단을 공개해 병원 내 접촉자를 보다 능동적으로 발굴하고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겠다"며 "경유 병원을 함께 발표하는 것은 확진 환자들의 이동 경로를 정부가 정확히 파악하고 있고 이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알려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거나 경유해간 병원이 발생하면 계속 공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 원칙은 분명하다"며 "이제는 메르스 관련해서는 일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서 공개를 하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자택 격리자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자택 격리자 전원을 보건소 및 지자체 공무원과 1:1로 연계해 책임관리하는 체제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또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휴대전화 위치 추적도 추진하기로 했다.

최 총리대행은 "이는 우리의 이웃과 가족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정부는 또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8일부터 시작되는 세계보건기구(WHO)와의 메르스 합동평가에 적극 대비하고 국제사회와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정부는 위기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최 총리대행은 "지금 단계에는 (메르스가)지역사회에 광범위하게 퍼져 나가고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주의' 단계는 그대로 유지하지만 실제 대응은 사실상 '경계'를 넘은 '심각' 단계 수준에 해당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자가 직접 발생했거나 또는 경유한 병원 전체를 공개하고 일반격리 대상 분들에 대한 위치추적 등 1 대1 대응체제를 대폭 강화하게 됐다"며 "지금까지 정부가 대응해 왔던 기조와 달리 이제는 보다 차원 높은, 보다 총력적인 그런 대응체제를 갖춤으로써 메르스 사태를 조기에 종식시키기 위한 방향 선회라고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로비 입구에 메르스 관련 위생수칙 안내표가 보이고 있다. 이날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메르스 대책 관련 현황 등 공식 입장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5.06.07.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