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2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에 대해 "대통령의 이번 인선은 국민을 분열시키는 '두 국민 정치'를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국민통합을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비난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만큼은 국민통합형 총리를 바랐던 국민들의 기대가 여지없이 무너졌다. 대통령의 불통과 독선을 다시 한 번 절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총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대통령에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대통령에게 다른 의견을 말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며 "황 내정자는 법무부 장관 하는 내내 국민의 목소리가 아닌 대통령의 말만 들은 '예스맨'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황교안 내정자는 법무부 장관을 하는 동안 극심한 이념갈등을 부추기고 공안 정치로 야당과 국민을 겁박했다"며 "황 내정자는 야당에서 해임건의안을 두 번이나 제출했던 사람이다. 장관으로도 부적격인데 총리라니 어불성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과 국민의 반대를 뻔히 알면서도 밀어붙이면 될 거란 생각은 국민무시 행위"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이번 총리 인사에서는 국민은 없고 오직 정권의 안위만 있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거듭되는 인사실패에 엄중히 경고해왔다"며 "그런 경고를 무시하고 불통을 고집한다면 결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방북 불발과 관련해 "북한이 변덕스럽게 결정을 번복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북한의 돌연한 방북 승인 취소는 국제 외교 규범과 상식에 어긋나고 국제기구 수장에 대한 외교적 결례이자 국제사회에서 고립 단절 자초하는 일"이라고 북한을 비판했다.

그는 "북한은 하루빨리 보통국가의 길을 걷기를 촉구한다"며 "그래야 남북관계와 동북아의 건강한 발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반기문 총장의 방북이 북한과 반 총장 사이에 조속하게 다시 협의가 이뤄져서 성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 #황교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