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올해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을 기리는 해이다. 그런 의미에서 미 의회도 사상 처음으로 일본 총리에게 상하원 합동으로 연설할 기회를 주었을 것이다. 이는 미국이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사죄를 요청하는 우회적 표현이라 여겨진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철저한 반성과 사죄가 없는 한 아베 신조 총리가 미 상하원 합동 연설 하는 것에 결사반대한다.아베 총리는 이제 국제 사회 앞에서 진정성 있는 사죄와 함께 반성에 걸맞은 행동으로 국제 사회의 일원임을 증명해 보여야 할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강제로 동원한 일본군 위안부(성노예)는 반인륜적 범죄이며, 철저한 인권유린일 뿐 아니라 존중받아야 할 여성의 행복을 송두리째 말살한 가장 잔혹한 행동이었다. 대한민국에 현재까지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이제 54명밖에 되지 않는다. 이분들은 비극의 역사의 남아있는 산 증인이기에, 반드시 일본은 이분들이 세상을 떠나기전 진정어린 사죄를 해야만 한다. 하지만 일본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사죄도 없이 침묵하거나 오히려 역사를 왜곡시키는 발언들만 쏟아내고 있는 현실이다. 더욱이 성노예 피해자를 매춘여성에 비유하는 총리의 발언을 통탄할 일이다.

또한 일본은 대한민국의 영토인 독도의 영유권에 대한 야욕을 여전히 포기하지 않고 있다.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주장을 교과서에 반영하여 자국의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행위는 분명한 역사왜곡이며, 또 다른 침략 행위의 일환일 뿐이다. 자신들의 그릇된 역사 인식을 어린 학생들에게까지 강요하며 역사를 왜곡시키고 있는 것은 일본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것이며,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가속화시키는 것임을 깨달아야 한다. 이제라도 일본은 독도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1905년 을사늑약 이후 독도를 잠시 동안 일본에 불법적으로 강제 편입시켰던 것이었음을 자인하고 사죄하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아베 정부가 과거의 잘못을 시인하고 철저히 사죄하며, 더 이상의 역사 왜곡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이전 역사에 대한 겸손한 반성과 변화 없이는 미래도 없음을 깨닫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올바르고 보편적이며 타당한 역사관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요청한다. 또한 과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동아시아에서 전쟁을 일으킨 주범임을 인정하고 전쟁으로 피해를 입힌 이웃 국가에 대한 사죄와 보상의 조치를 취하며, 외교적으로도 국제사회에서 독단과 고립이 아닌 상생과 공존의 방법과 대안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

2015년 4월 23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외 회원일동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명서 #아베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