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주석(習近平)이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포럼을 앞두고 10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와 만나고 있다.   ©[베이징 = AP/뉴시스]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중국 베이징(北京) 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일 정상이 3년만에 만남을 가졌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일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시 주석과 아베 총리가 취임 후 회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일 정상회담은 2012년 5월 당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의 회담 이후 2년 반 만에 성사된 것이다.

APEC이 열리기 전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전격적으로 열린 이번 중·일 정상회담으로 양국은 이 같은 긴장이 완화되길 기대하고 있다. 시 주석과 아베 총리는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오전 11시54분(현지시간)께부터 약 25분간 대화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일본 측의 요청으로 성사된 '회견'(會見ㆍ회동)'이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중국 정부는 대일관계를 일관되게 중시한다"면서 "중일 간 4개 '정치문건'의 기초 위에서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향한다'는 정신에 따라 중일 관계의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2년간 중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시비곡직'(是非曲直.누구의 잘못인지)은 명확하다"고 말해 양국관계의 갈등 원인을 일본 측이 제공했다는 입장을 사실상 명확히 했다. 그는 "역사 문제는 13억 중국인민의 감정과 관련이 큰 문제이며 이 지역의 평화 안정, 발전의 대국과도 관계된 문제"라면서 "일본이 양국간 합의한 정치문건과 무라야마(村山) 담화 등 역대 정부가 밝힌 약속을 준수할 때만이 비로소 아시아 주변국과 미래를 향해 발전하는 우호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화해의 첫 단계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아시아 주변국들뿐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일본이 중국과 대화하기를 오래 전부터 바랐다"며 "일본과 중국은 마침내 주변국들과 여러 나라의 바람을 수행했으며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첫 단계를 해냈다"고 밝혔다. 또한 아베 총리는 적극적 평화주의에 따라 일본이 세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겠다는 뜻도 표명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그러나 이번 정상회담에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영유권 문제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문제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날 회담에 앞서 시 주석과 아베 총리는 인민대회당에서 회담에 앞서 많은 취재진 앞에서 악수했다. 아베 총리는 시 주석에게 뭔가 짧게 말한 것 같았으나 시 주석은 이때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베 총리와 눈을 맞추지 않으려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지난 6∼7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협의로 이번 정상회담이 성사됐다. 이날 회담에서 양 국무위원과 야치 국장은 센카쿠 열도 문제와 역사인식 등에 대한 4개 항의 합의를 이뤄내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 #일본 #정상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