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유럽 대륙의 출전권이 한 장 줄어들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독일축구협회장 출신 테오 츠반지커(69)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은 8일(한국시간) 독일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제프 블래터 회장을 비롯한 상당수의 집행위원이 아프리카 대륙의 월드컵 출전권을 늘려줘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렇게 되면 유럽 대륙의 출전권을 한 장 줄이는 것이 가장 낫다는 방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본선 무대에는 32개국이 출전한다. 본선 진출권은 개최국을 제외하고 총 31장이다. 대륙별로 배분해 지역예선을 거친 국가들에 주어진다.

유럽축구연맹이 13장으로 가장 많고, 아프리카축구연맹(5장), 아시아축구연맹(4.5장), 북중미축구연맹(3.5장), 남미축구연맹(4.5장), 오세아니아축구연맹(0.5장)이 뒤를 잇는다.

2018월드컵은 유럽인 러시아에서 열린다. 현재 배분에 따르면, 유럽은 개최국 러시아를 포함해 총 14장의 출전권을 얻는 것이다.

츠반지거 위원은 "블래터 회장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월드컵 출전에 있어 손해를 본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2018러시아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