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현역 최고령 타자로 활약하던 송지만(41·넥센 히어로즈)이 19년간의 선수 생활을 끝마친다.

넥센은 송지만이 은퇴를 선언했다고 7일 밝혔다.

동산고, 인하대를 졸업하고 1996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송지만은 현대 유니콘스, 넥센을 거치며 19년 동안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다.

통산 1938경기에 출전한 송지만은 통산 타율 0.282(6620타수 1870안타) 311홈런 1030타점을 기록했다.

송지만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도 현역에서 계속 뛰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올 시즌 1군에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2군에서만 28경기에 출전했다.

송지만은 "19년간 몸담았던 프로 생활을 마무리할 시점이 왔다. 지금까지 현역으로 뛸 수 있어서 행복했고,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선수 생활은 여기서 끝나지만 지도자로서 또 다른 야구 인생을 만들어가겠다"며 "프로야구에 첫 발을 디뎠을 때처럼 처음부터 다시 배운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제2의 인생을 향한 각오를 드러냈다.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송지만은 내년 시즌부터 넥센 2군인 화성 히어로즈 코치로 부임,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한다.

송지만의 선수 은퇴식은 내년 4월께 열릴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송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