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류현진(27·LA 다저스)이 엉덩이 부상 이후 처음으로 캐치볼을 실시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20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의 자신의 몸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캐치볼을 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절친' 후안 우리베(35)와 함께 캐치볼을 했다.

아직 정확한 류현진의 상태는 알 수 없으나 가볍게 캐치볼을 한 것으로 보아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이 부상 이후 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6회말 도중 오른쪽 허벅지 부위에 통증을 호소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정밀검사를 받은 류현진은 지난 16일 15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등재됐다. 등재 날짜는 15일로 소급 적용됐다.

이날 류현진과 함께 캐치볼을 한 우리베는 오른 햄스트링 통증이 도져 지난 17일 15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