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한국 남자배구가 라이벌 일본을 꺾고 AVC컵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 밤(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쇼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제4회 AVC컵 남자배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일본을 3-1(25-19 26-28 25-11 25-17)로 제압했다.

초반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다. 1세트 9-9에서 전광인의 오픈 공격을 시작으로 박철우의 서브 득점, 신영석의 블로킹으로 치고 나가더니 신영석의 서브 득점까지 묶어 15-10까지 달아났다.

막판에는 지난 시즌 V-리그 신인왕인 전광인의 오픈 공격까지 터지면서 25-19로 1세트를 마무리 했다.

2세트 듀스에서 26-28로 패한 한국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오히려 화풀이라도 하는 듯 3세트와 4세트 모두 상대 득점을 10점대로 묶었다.

비록 1승을 가져가긴 했지만 일본 2진팀을 상대로 고전한 것은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박 감독은 ""경기가 잘 안 됐다. 서브와 블로킹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연습한 만큼 안 돼 아쉽다"며 "서브가 올라오지 않았다. 그 수준으로 때려서는 안 된다. 궁지에 몰리니까 살살 때렸다. 오늘 같은 서브 수준으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19일 오후 9시 개최국 카자흐스탄과 2차전을 치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남자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