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친환경 인테리어 주거 공간 만들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친환경 건축 자재를 사용해 아토피피부염 등의 환경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 업체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우선 서울 9곳, 인천 5곳, 경기 6곳 등 수도권 20개 친환경 인테리어 전문 업체를 선정했으며 향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술원은 선정된 친환경 인테리어 전문 업체들에게 친환경 자재 유통시스템 제공과 사업장 시설 개선, 마케팅 및 경영 컨설팅 등의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한화L&C, 삼화페인트, 벽산, 동화마루, 에덴바이오벽지 등 24개에 이르는 환경마크 인증 건축 자재 기업과의 협약을 통해 인테리어 전문 업체에게 친환경 자재를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친환경인테리어 #아토피없는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