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은진이 '노란리본' 그림을 직접 그려 공개했다.   ©심은진 트위터

배우 심은진이 자신의 트위터에 직접 그린 노란리본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배우 심은진은 '노란리본' 그림과 함께 "여기저기 보니 노란리본 그림에도 저작권 어쩌고 하는 걸 보게 되었어요. 그래서 그냥 제가 그렸어요. 이 그림은 마음껏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며 "어차피 마음은 다 하나가 아니겠습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심은진이 그린 '노란리본' 그림에는 '기다리고 있을게'라는 문구가 적혀 있어 뭉클하게 하고 있다.

연기자 한지우가 세월호 사고로 실종된 이들의 무사귀환을 염원하며 그린 그림을 공개했다.   ©한지우 블로그

23일 연기자 한지우도 자신의 블로그에 "우리 모두의 마음을 담아 한장의 그림을 그려봤다. 제발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시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는 글과 직접 그린 그림을 공개했다.

이 그림에는 긴머리의 소녀가 노란리본을 두손에 꼭 쥐고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는 모습이 그려져있다. 

'노란리본 캠페인'은 지난 22일부터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희망하는 운동으로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트위터의 프로필 계정 사진을 노란리본 사진으로 바꿔 마음을 전하는 방식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이라는 문구와 노란리본이 새겨진 이미지로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트위터 등 프로필 계정 사진을 속속 바꾸고 있다. 

이 캠페인에 사용된 '노란리본' 그림은 이 캠페인을 주최한 대학동아리 ALT측에서 만든 것으로 한때 노란리본 그림에 저작권이 있어 사용하면 500만원을 내야한다는 소문이 돌자 ALT측은 블로그를 통해 "이 포스터의 최초 저작권자는 ALT이며 저작권료 같은 건 절대 없고 사용하셔도 무관합니다"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배우심은진 #배우한지우 #노란리본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