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통해 보급형 스마트폰 '루시드3(Lucid3)'를 현지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제품은 지난해 4월 미국에서 선보였던 루시드2 후속 모델로 LG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F시리즈' 미국 전용 모델이다.

LG전자에 따르면 루시드3는 4.7인치 대화면에 500만 화소 카메라, 2440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4.4 킷캣 운영체제를 탑재했다. LG전자의 대표 사용자경험(UX)인 노크코드도 탑재됐다.

이외에도 루시드3에는 ▲이어폰을 꽂으면 자주 사용하는 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이 자동 실행되는 플러그앤팝 ▲홈 화면을 피처폰과 유사하게 바꿔주는 이지홈 등 실생활에 유용한 UX들이 탑재됐다.

박종석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장 사장은 "미국 스마트폰 소비자에게 노크코드라는 차별화된 UX를 제공하고 급성장하는 미국 LTE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LG전자 #루시드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