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은 세월호의 "승객 전원의 생사가 확인될 때까지 인양 작업을 하지 않겠다"고 17일 밝혔다.

김수현 서해해경청장은 이날 오후 9시20분께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남아 있는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가족들이 원하지 않는 작업은 하지 않는다. 내일 도착할 인양선도 구조작업에 방해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실종자 가족들에게 약속했다.

그는 "고도로 훈련된 해경과 해군 잠수부들과 민간 잠수부들을 투입했지만 사고 해역은 유속이 빠르고 시야확보가 어렵다"며 "선체 내부 진입에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김 청장은 "선내에 산소 주입을 하지 못하고 있지만 현재 수중 작업을 계속하고, 산소 투입도 시도하겠다"며 "아직 선내에 생존자가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당장 오늘 안에 선내에 진입하지 못할 경우 생존 가능성이 떨어진다'며 정부의 초기 구조작업을 질타했다. 또 '아무것도 한 게 없다', '준비 없는 구조작업으로 희생을 키우고 있다'' 김 청장을 향해 강하게 항의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또 팽목항에 안치소를 설치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 청장은 즉답을 피한 채 "유족들이 원하는 건 하고, 원하지 않는 건 하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생사확인까지 #인양작업늦춰 #산소주입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