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황반변성이나 당뇨 망막병증 등 망막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매년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망막장애 진료환자는 2008년 54만 명에서 2012년 86만 명으로 연평균 12.2%씩 증가했다.

2012년 기준 연령별 진료인원은 60대가 22만7000명(26.5%)으로 가장 많았고, 70대(19만4000명, 22.6%), 50대(18만8000명, 21.9%) 순이었다.

수술한 환자는 2012년 9만9000명으로 전체의 11.6%를 차지했다.

수술인원은 50대 이상이 많았지만 고연령층에서는 수술비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전체 환자 대비 수술비율은 20대가 3만3000명중 1만2000명(36.4%)으로 가장 높았다.

망막질환은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다양한 망막질환들이 주로 노령인구에 발병하므로 50세 이상은 1~2년에 한 번씩은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시력저하, 시야 장애 등의 증상이 있다면 바로 안과검진을 받아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특히 고도근시, 한쪽 눈에 황반변성이 있거나 당뇨환자는 안과 전문의와 상담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흡연은 백내장 및 노인성 황반변성의 발생과 상관관계가 있으므로 금연하는 것이 좋다.

사진은 강원대학교병원, 대한결핵협회 강원지부가 지역사회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마을주민에게 안과검사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강원대 대외협력실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망막장애 #망박황반변성 #당뇨망박병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