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숭례문·광화문 복원 공사를 진행하면서 관급 목재를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응수 대목장을 소환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6일 오전 10시 신 대목장이 변호사와 함께 경찰 소환 통보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신 대목장은 이날 숭례문 복원 도편수로서 2009년 복원 공사 당시 강원 삼척시 준경묘에서 기증된 금강송을 빼돌린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경찰청은 최근 국립산림과학원에 숭례문 복원 목재에 대한 유전자(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복원에 사용된 소나무 모두 러시아산이 아닌 국내산이라고 확인을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숭례문 #대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