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임신 중에 흡연하거나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태아의 성 정체성 또는 성욕이 교란되어 동성애자가 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25일 미국 메디컬 데일리 보도자료에 따르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의 신경생물학 스와브 교수가 저술한 'We are our brains'에서 임신 중 음주 및 마약이 태아의 지능지수(IQ)를 저하시키고 흡연 및 합성 여성 호르몬(에스트로젠) 섭취가 여아의 경우 동성애자나 양성애자로 태어날 가능성을 증가시킨다"고 밝혔다.

스와브 교수는 "특히 출산 전 태아가 니코틴이나 암페타민(필로폰)에 노출되면 동성애 여아가 태어날 확률이 증가하고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미국 아동 청소년 심리 협회가 기형아 출산의 가장 흔한 원인은 임신 여성의 음주이며 태아의 뇌 손상과 발달 장애 그리고 신경계통의 문제를 일으킨다고 발표했지만, 임신 중 흡연과 태아의 성 정체성에 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스와브 교수는 "남아를 키우는 여성이 임신하게 되면 엄마의 면역 시스템이 남성 호르몬에 더 강한 반응을 나타냄으로 동성애 성향의 남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증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스와브 교수는 태아의 성은 자궁에서 결정되는 것이지 생활양식에 의해서 선택되는 문제가 아니므로 동성애라고 차별하거나 비난하는 것은 비도덕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2009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건강 백서 발표에 따르면 입사지원서에 남성, 여성, 동성, 양성 등 4개의 성이 표시되는 영국은 여성 흡연율이 21%, 이번 연구가 발표된 네덜란드는 20%, 한국은 7%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 결과가 설문조사로 이루어진 것으로 국내 여성의 경우 소변 내 니코틴을 측정하며 13.9%로 높아지고 30대 미만의 여성 흡연율은 23.4%로 증가한다.

특히 2012년 서울 연구 도시정보센터 조사에서는 서울 여성 하루 흡연량이 10.9개비에서 11.3개비로 일일 흡연량도 증가하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신중흡연 #동성애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