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 부이치치
닉 부이치치와 새디 로버트슨. ©YouTube/Sadie Robertson

팔다리 없이 태어난 복음전도자 닉 부이치치가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교회가 초점을 바꾸지 않으면 죽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그는 ‘상황이 어려워질 때 물러서지 않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새디 로버트슨 허프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십일조, 동거, 자살, 우울증, 대위임령을 완수하라는 예수님의 명령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부이치치는 방송에서 “우리가 실제로 관여한다면 우리 모두는 대위임령의 일부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건강하지 못한 교회가 십일조를 모으고 성령의 은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데 너무 집중한 나머지 잃어버린 자들에게 다가가는 것을 피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교회가 두 가지 일을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죽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즉 길잃은 사람들에게 다가가 실제로 제자 삼는 일이다. 너무 카리스마가 없고 보수적이지도 않고, 성령의 능력을 부인하지도 않고, 기본적인 은사를 강조하지도 않는다. 우리가 잃어버렸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부이치치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교회의 십일조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지나치게 염려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십일조에 대해 너무 많이 이야기한다. 우리는 성령과 성령의 은사에 대해 너무 많이 이야기한다. 십일조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청년들에게 ‘이번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무엇을 읽었니?’라고 말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교회에서 16살짜리 아이들에게 실제로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성경을 읽도록 가르칠 때까지…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면 남은 자가 될 수 없을 것이다. 저는 미국이 부흥을 위해 기도하는 방식으로 기도하는 것이 아니다. 특히 Z 세대를 위한 건강한 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이치치는 대위임령을 이행하는 한 가지 방법은 각 개별 교회에서 시작하여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진실로 복음을 전파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교회에서 무거운 주제 중 하나는 성경적 결혼 성약 밖의 성관계와 동거에 관한 문제라고 말했다.

부이치치는 아내와 12개월 동안 사귀었고 6개월 동안 약혼한 후 결혼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모든 이야기에 대해 듣는다. ‘우리는 기독교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결국 결혼할 것이라는 것을 안다. 그러니 같이 살아도 괜찮다.’ 아니, 그렇지 않다. ‘같이 자도 괜찮아.’ 아니,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부이치치는 또 우울증에 대한 주제도 언급했다. 그는 사지 상실로 인해 청소년기에 괴롭힘을 당했고 이로 인해 자살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결국 그리스도를 발견하고 그의 생명을 예수님께 바쳤다.

그는 “나에게 목적이나 가치가 있는 것 같지 않았다. 그리고 특히 괴롭힘은 미래에 대한 내 삶의 모든 두려움을 증폭시켰다. 나는 직업을 구하지도, 독립하지도, 행복하지도, 결혼하지도, 진정한 사랑을 찾지 못할 것이라고 스스로 확신했다. 10살 때 나는 6인치의 물이 담긴 욕조에서 자살을 시도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한 가지 생각에 멈췄다. 부모님에게 더 많은 고통을 남겨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15살에 제 삶을 예수님께 바쳤다. 그리고 내가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해 화를 내는 대신 내가 가진 것에 대해 감사하기 시작한 몇 년의 전환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부이치치가 자신의 인생을 바꾸었다고 말한 성경 스토리는 요한복음 9장에서 예수께서 날 때부터 소경된 자를 고치신 사건이다.

그는 “사람들이 예수께 ‘(소경이) 왜 그렇게 태어났느냐’고 물었다.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그를 통하여 하나님의 일이 나타나게 하려 함이니라’. 제 인생을 바꾼 것은 그분이 소경을 고쳐 주신 것이 아니다. 내 인생을 바꾼 것은 소경이 아무 질문도 하지 않았고 예수께서 기적을 행하는 것을 막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 하나님께서 저를 고쳐주시든 안 하시든 기적을 일으키지 못한다 해도 여전히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가장 큰 기적은 내 영혼이 구원받고 예수님을 알고 다른 사람들도 그분이 그들을 사랑하신다는 것을 알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이치치는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었지만 때때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인정했다. 2021년 2월에는 10회 1시간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기독교인들은 우울증을 경험할 수 있는 가능성을 부인하는 경향이 있다고 부이치치는 말했다. 부이치치는 “왜냐하면 그들은 종종 하나님이 계시다면 결코 고난에 직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잘못된 이야기를 그리기 때문”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