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반대 1인 시위
12일 아침 국회 6문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1인 시위가 진행됐다(왼쪽부터 길원평 교수, 김은호 목사, 안석문 목사) ©장지동 기자

오륜교회 담임 김은호 목사가 12일 아침 서울 여의도 국회 6문 앞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1인 시위에 나섰다. 최근 릴레이로 진행되고 있는 이 시위에 김 목사도 동참한 것이다.

김 목사는 1인 시위에 나서게 된 동기에 대해 “국회에서 입법화 하려고 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비롯해 나쁜 악법들이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부정하고, 결국 하나님의 나라를 대적하고 가정을 해체하기에 시위에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교회는 그 어떤 사람도 차별하지 않는다. 성소수자들이 언제 교회 안에서 차별을 받은 적 이 있는가”라며 “현재 국회에서 입법화하려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역으로 많은 사람들을 차별하고 사회와 가정을 유지하는 기본적인 질서를 파괴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독소조항을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법이 제정되면 건전한 비판조차도 차별이라는 프레임에 묶여 법으로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며 “특히 대세를 따르지 않고 진리를 따르는 많은 목회자와 교사와 학부모들이 법적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아직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다음 세대들은 이미 편향된 학생인권조례의 영향을 받고 있고 동성 간의 결혼을 미화하는 방송 미디어의 영향을 받고 있다”며 “그래서 많은 우리의 다음 세대들이 동성 간의 결혼을 아름다운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중·고등학교에서도 동성애가 급속히 확산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괄적차별금지법 1인 시위
김은호 목사가 1인 시위에 나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장지동 기자

김 목사는 “그런데 만일 국회가 독소조항을 그대로 놔둔 채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한다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되어 많은 우리의 다음 세대들이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게 될 것”이라며 “동성애자들이 급증하게 될 것이며, 급기야 남자 며느리를 맞아들이고, 여자 사위를 보게 되는 그런 날이 오고야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의 다음 세대를 무너뜨리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가정을 무너뜨리며, 이 사회를 병들게 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이 악법에 대해선 세대 간과 지역 간의 갈등, 이념을 뛰어넘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이 일에 국민 여러분들과 성도님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김은호 목사는 우리나라 교육과 관련해 “교육에 있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자율성이다. 자유롭게 예배드리고, 성경도 가르치고, 건학이념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현재 우리나라는 사립학교의 개념이 사라졌다. 교육에 투자하는 것도 우리의 다음 세대들에게 비전을 심어 주고, 복음을 제시하며,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을 세우는 것에 있다”고 했다.

더불어 최근 마친 초교파 기도모임인 다니엘기도회를 언급하며 “매일 다 같이 하는 공동 기도문을 통해 차별금지법과 같은 악법들이 국회에서 제정되지 않도록 기도회에 참여한 수십 만의 성도들과 함께 기도를 했다”며 “이것이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는 근거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오륜교회 #김은호목사 #차별금지법반대1인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