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Pixabay

미국 레져렉션 교회 창립목사인 조셉 마테라 목사가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자아실현 복음의 문제점 9가지’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올렸다.

마테라 목사는 “20세기 노먼 빈센트 필 박사의 ‘긍정적 사고’ 메시지가 시작된 이후 이 메세지를 변형해 가르치는 설교자가 많이 나왔다”라고 했다.

그는 “설교의 목표가 ‘자아실현’일 때, 그 설교는 종종 기독교인들의 꿈인 자기애를 만족시키기 위해 복음을 축소한다”라면서 자아실현 복음의 문제점 9가지를 제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1.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없다.

모든 장르의 동기를 부여하는 기독교와 세속서적을 읽었다. 거기에는 한 가지 진실이 빠져 있었는데 그리스도의 십자가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자기 십자가를 지고 그 분을 따라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마 16:24). 즉, 완성된 갈보리 사역의 능력으로 자기 중심적인 욕심을 넘어 하나님의 뜻을 이루라는 요청을 받은 것(갈 2:19-20)이다.

십자가는 자아실현의 복음에서 그 본질에 반하기 때문에 빠져 있다. 즉 십자가는 자아실현에 기초한 삶을 산다는 개념과 모순되기 때문에 고통 없이 살기 위해 노력하는 개념을 반박한다. 실제로 하나님은 우리가 좋아하지도 않고 큰 행복도 주지 않을 많은 일을 하라고 우리를 부르신다.

바울은 주께서 주신 사명을 마치기 위하여 자기 목숨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였다고 했다(행 20:24).

2. 자기중심적인 꿈을 키워준다.

오늘날 유명한 주문 중 하나는 “당신은 당신이 되고 싶은 모든 것이 될 수 있다” 또는 “우리의 모든 꿈은 이루어질 수 있다”이다. 그러나 우리의 꿈과 소망이 모두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나 현실에 근거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현실은 자신의 타고난 능력과 재능에 대한 자각을 포함한다.) 이러한 가르침은 자신의 욕망이 하나님께 뿌리를 두고 있지 않으면 환멸을 느끼게 한다.

3. 죄에 대한 언급은 거의 없다.

내가 읽은 수십 권의 동기부여 책에서 죄 많은 삶의 결과에 대한 실질적인 내용을 읽은 기억이 없다. 이 책들과 설교자들은 ‘긍정적인 것’에만 초점을 맞추고 의식적인 죄가 어떻게 사람의 소명을 탈선시키는지 거의 언급하지 않는다. 불행히도 이것은 신자들에게 거룩한 삶을 사는 것이 그들의 목적을 성취하는 데 중요하지 않다는 인상을 준다. 물론 성경은 진리에서 멀어질 수 없다고 가르친다(고전 10:6-14, 히 3-4).

4. 약점을 인정하도록 가르치지 않는다.

고후 11-12장은 사도 바울이 자신의 약점을 자랑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지 자세히 설명한다. 바울과 그의 독자들은 현실에 기초를 두었고 신자들은 부르심을 성취하기 위해 그리스도의 능력에 어떻게 의존해야 하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자아실현’ 진영에 속한 많은 사람들은 공개적으로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왜냐하면 그것은 공적인 의인화인 완전성, 개인의 승리, 성공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5. 제한이 없다는 오류를 조장한다.

나도 개인적인 한계가 있다는 것을 어렵게 배웠다. 나의 타고난 영적 강점, 성향, 약점을 이해하면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된다. 차선의 사명과 능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다. 이것은 바울사도가 말씀한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를 인용하는 이들과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다. 이 구절에서 바울은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성취한다는 것이 아니라 재정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부르심을 성취할 수 있다(빌 4:10-13)고 언급했다.

6. 실패와 고통은 과정의 일부가 아니다.

내가 배운 또 다른 삶의 교훈은 그리스도 안에서 나의 목적을 성취하는 동안 고통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때때로 고통은 스스로 자초한 것으로 피할 수 있지만 종종 다른 사람의 해로운 행동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통제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때때로 우리는 잘못된 결정을 내리기도 한다. 실패하지 않는 유일한 사람은 도전적인 일을 시도하지 않는 사람이다. 성공의 열쇠는 실패를 피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나아가는’ 경험에서 배우는 것이다.

7. 목표가 행복이다.

많은 사람들이 행복을 찾아 교회에 온다. 그러나 행복은 이생에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가장 우선시하시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최고 소명은 자아성취와 쾌락이 아니라 하나님을 알고 그분께 순종하는 것이다(빌 3:3-12). 내가 아는 가장 불행한 사람들은 삶의 주된 동기가 행복인 사람들이다. 그러나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은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을 섬기기 위해 사는 사람들이다.

8. 개인주의적이다.

자아실현 복음의 또 다른 중대한 오류는 그것이 개인의 성취와 운명에 근거한다는 것이다. 성경에는 개인의 지상 비전, 사명, 목적, 운명이 없다.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다른 사람들과 상호 연관되어 있다. 왜냐하면 우리는 모두 그리스도와 같은 몸의 일부이기 때문(고전 12:12-27)이다. 물론 주요 예외는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설 때다. 거기에서 다른 사람이나 상황을 희생양으로 사용할 능력이 없는 개인으로 서게 될 것(고후 5:10)이다.

9. 하나님의 모든 계획을 가르치지 않는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모든 뜻을 그들에게 가르쳤으므로 모든 사람의 피에 대하여 자유하다고 말했다(행 20:26-27). 성경의 다른 진리는 배제하고 어떤 진리만을 강조할 때, 우리는 하나님과 그분의 말씀에 대한 잘못된 이미지를 반영하는 죄를 범하는 것이다.

자아실현 복음을 전파하는 많은 설교자들은 하나님의 의와 거룩함과 공의를 배제하고 하나님의 선하심과 사랑에 초점을 맞춘다. 성경은 우리에게 의와 공의가 그분의 보좌(또는 통치)의 기초라고 가르친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의 이 면을 배제할 때 거룩한 기초 없이 남겨진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한 가지 교육 장르에만 노출될 때마다 우리는 불균형해지고 신앙이 실제 경험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