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
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 개회예배에서 이순창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가 20일 오후 창원 양곡교회(담임 지용수 목사)에서 ‘복음의 사람, 예배자로 살게 하소서(시 50:5, 롬 12:1)’라는 주제로 개막해 오는 2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총회장 류영모 목사가 인도한 첫날 개회예배에선 부총회장 이월식 장로의 기도, 회록서기 황세형 목사와 부회록서기 허요환 목사의 성경봉독, 양곡교회 찬양대의 찬양 후 부총회장 이순창 목사가 ‘복음의 사람, 예배자로 살게 하소서(시편 50:5, 로마서 12:1)’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교회의 회복은 예배의 회복이고 예배의 회복은 복음의 사람으로 새롭게 우리 자신을 회복하게 하는 길일 것”이라며 “제가 생각하는 복음의 사람은 깨어지고 부서진 자신을 감추고 숨기는 게 아니라 하나님의 복된 사랑, 복된 말씀을 듣고 회복된 자신을 발견한 사람일 것”이라고 했다.

또 “복음의 사람은 인생의 목표를 상실하고 방황하는 사람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자신을 찾고 행복해하는 사람일 것”이라며 “복음의 사람은 기쁜 소식이 필요한 주변을 돌아보면서 그들에게 기쁜 소식을 나누고 전하는 사람일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특히 “팬데믹 시대에 우리는 많은 아픔을 겪었다. 하루에 우리 교단 교인 수가 313명씩 줄었다. 작년 통계와 지금 비교해 보면 교단에서 하루에 93명의 성도가 줄어들고 있다”며 “옛날 3백만에 가까웠던 우리 교단 교인 수가 2백35만8,914명이 되었다.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하루에 93명씩 줄어드는 이 때에 우리가 가만이 앉아 있을 수는 없지 않나. 남들을 탓하고 원망하며 살아갈 수는 없다”며 “우리는 약자와 연약한 자를 끌어 안아야 한다. (교단에서) 44명 이하로 모이는 교회가 4,700개다. 조금이라도 도아야 할 교회가 2,250개, 농어촌교회가 3,080개나 되는 현실”이라고 했다.

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
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가 20일부터 창원 양곡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 목사는 “옛날에는 목사님 한 분이 교인 140명을 목회했다. 불과 몇 해 전이다. 지금은 목사님 한 분이 110명을 목회하고 있다”며 “이렇게 나간다면 앞날이 어떻게 되겠나. 통계를 보니 앞으로 10년 안에 은퇴하는 목사님만 4,475명”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 많은 목사님들의 눈물과 기도와 헌신으로 세운 우리 교단에서 어른들과 선배들이 다 빠져나가고 후배들이 올라오지만 여기에 예수가 없다면 아무 것도 아닐 것”이라며 “동성애가 만연하고 이단들이 판치고, 말은 많지만 말씀이 없는 이 시대에 이대로 던져진다면 우리의 후배들은 어디에서 예수를 자랑하고 찬양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이 목사는 “‘복음의 사람, 예배자로 살게 하여 주시옵소서’ 함께 기도하면서 전도해야 할 줄 믿는다. 2백35만8,914명의 성도들이 한 명씩만 전도하면 한국교회 미래는 밝아올 것”이라며 “우리는 예수 외에는 자랑할 것이 없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총회 #예장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