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장학금
왼쪽에서 네 번째 ㈜나노하이테크 김병순 대표, 이광섭 총장 ©한남대 제공

“딸을 대신해 한남대 후배들이 더욱 발전하길 기원합니다.”

17년 전 하늘나라로 떠난 딸을 기리며 후배들에게 매년 장학금을 기탁해온 ㈜나노하이테크 김병순 대표의 선행이 올해도 계속됐다.

김병순 대표는 19일 오전 11시 한남대를 방문해 이광섭 총장에게 장학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05년 한남대 일문과 4학년이었던 딸 김희진 씨가 ‘루푸스’라는 희귀병으로 젊은 나이에 하늘나라에 먼저 간 이후 ‘김희진 장학기금’을 만들어 딸의 후배들을 위해 매년 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기부금은 17년 동안 총 1억 2000만 원에 달한다.

김 대표는 딸의 장례식장을 찾아 조의금을 냈던 일문과 학생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첫 번째 장학금을 전달한 이후 인연을 이어오기 시작했다. 김 대표는 1억 원 이상의 기부자를 예우하는 한남대 아너스클럽 회원이다.

김 대표는 “딸의 후배들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딸과의 신의를 지키는 마음으로 장학금 기탁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자녀를 일찍 잃은 아픔을 고귀하게 승화시켜 17년간 장학금을 기탁하시는 김 대표님의 선행에 매년 큰 감동을 받는다”며 “소중한 뜻을 받들어 학생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김병순대표 #장학금 #이광섭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