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Unsplash/Dahiana Waszaj

전쟁이나 경제 불황과 같은 제한적인 사건을 제외하고 기독교인들이 30세 이전 신앙을 포기하는 속도가 현재를 넘어설 경우, 빠르면 2045년까지 미국은 더 이상 기독교인이 다수인 국가가 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새로운 분석결과를 인용해 기독교인들이 무종교인들보다 수적으로 열세에 처할 것이라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퓨-템플턴 세계종교미래(Pew-Templeton Global Religious Future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여러 전환 시나리오에서 처음으로 미국인의 종교구성을 예측한 퓨리서치센터의 작업을 기반으로 했다. 이 프로젝트는 종교적 변화와 그것이 전 세계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이 연구에서 퓨리서치는 다가올 반세기 동안 미국의 종교지형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몇 가지 가능성 중 4가지 가상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신앙을 포기한 청년 기독교인의 영향은 이러한 시나리오 중 하나를 차지한다.

다른 세 가지 시나리오는 다양한 정도의 비종교성을 반영하지만 모든 전환이 2020년 완전히 중단됐다는 역사실적 가정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이 미국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계속 줄어들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무종교인 순위는 네 가지 시나리오 모두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연구원들은 “물론 전쟁, 경제불황, 기후위기, 이민 패턴의 변화 또는 종교혁신과 같은 연구 모델 외부의 사건이 현재의 종교전환 추세를 역전시켜 미국에서 기독교의 부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그러나 미국에는 그러한 결과를 예측하기 위해 수학적 모델에 포함될 수 있는 전환 패턴은 없다”라고 밝혔다.

연구에서 강조된 데이터는 “기독교가 나이든 미국인들에게는 여전히 더 결속된 종교적 소속으로 남아있지만, 청년들 사이에서는 비종교적 정체성이 지속됨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4대 주요 모델 중 3가지가 예측한 바에 따르면 이러한 추세가 가속화될 경우, 미국 내 기독교 신자 숫자는 훨씬 더 빠른 속도로 감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 연구원은 “30세 이전 (기독교인의) 전환 속도가 중단 없이 예측 기간 내내 빨라진다면 2045년까지 기독교인이 더 이상 다수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모델에서 무종교는 2055년까지 미국에서 가장 지배적인 신앙표현이 될 것이며 인구의 약 46%가 무교라고 주장할 것이다. 기독교인은 인구의 43%만 차지하게 된다. 2070년까지 미국인의 52%가 비종교인이 될 것이며 35%만이 기독교인이 될 것이다.

2020년 퓨리서치센터는 어린이를 포함해 미국인의 약 64%가 기독교인이라고 추정했다. 무종교인은 미국 인구의 30%를 차지했으며, 유대인, 이슬람교도, 힌두교도, 불교도를 포함한 타종교는 약 6%를 차지했다.

30세 미만 청년들 사이에서 증가하는 무종교적 성향은 종교 전환 뒤 지속적인 가속도가 있다는 가정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연구자들은 “종교를 유지하고 새로운 세대의 기독교인을 키우는 헌신적인 기독교인의 자기 영속적인 핵심이 계속 존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4가지 모델 중 연구원들이 선택한 두 번째 모델에 따르면, 30세 이전 기독교 탈퇴 속도가 처음에는 빨라졌다가 계속 유지될 경우 기독교인은 2050년까지 다수의 지위를 잃게 될 것이다. 이때 기독교인은 미국 인구의 47%에 해당할 것이며 비종교인은 42%가 될 것이다. 2070년에는 비종교인이 48%를 차지하며 다수가 될 것이며 이 시나리오에서 기독교인은 미국인의 39%를 차지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