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한성연
지난 6월에 열렸던 제13회 한성연 정기총회에서 임원들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던 모습. ©기독일보 DB
국내 성결교단 세 곳(기성·예성·나성)이 연합한 한국성결교회연합회(이하 한성연)가 “불교계의 신안 기독교 체험관 건립에 대한 종교편향 주장은 옳지 못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14일 발표했다.

한성연은 성명에서 “불교계가 최근 전남 신안군의 기독교 체험관 건립에 대해 종교편향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불교계 단체들과 언론들이 약속이나 한 듯이 일제히 이를 문제 삼고 있다”며 “심지어 박우량 신안군수에게까지 찾아가 사업 중단을 압박하기까지 했다”고 했다.

이어 “그뿐만 아니라, 신안군을 상징하는 브랜드 ‘천사 섬’(1004)이라는 용어에 대해서도 종교와 무관한 ‘섬의 숫자’에 불과한데도 ‘종교편향 행정의 극치’라고 비판했다”고 했다.

이들은 “그러나 종교편향, 종교차별이라는 말은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종교편향은 쉽게 판별하기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자칫 잘못 제기하면 종교 간의 분쟁을 일으킬 수 있고, 국민화합에도 지장을 초래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성연은 “그렇다면 신안군의 기독교 체험관 건립은 종교편향적 사업일까. 절대 그렇지 않다”며 “종교차별이라고 할 만큼 행정, 재정적 지원이 편파적이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 신안의 기독교 체험관 건립은 신안군의 ‘관광 사업 증진’을 위한 사업이며, 종교편향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신안군이 이미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이들은 “신안군은 아시다시피 전국 시·도 중 기독교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이며, 문준경순교기념관과 순례길이 조정돼 기독교 테마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에 군에서 인구 감소시대에 생존을 위한 활로로 문화관광사업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독교 체험관 설립을 추진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신안군의 관광문화사업은 불교계의 주장대로 기독교 선교 차원이 아니라 이 땅에 진정한 사랑과 화해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해해야 한다”며 ”마음을 치유하고 화합을 선도하는 일은 종교계가 앞장서야 할 일”이라고 했다.

또 “불교계도 역지사지의 태도가 필요하다. 사실 종교편향과 차별은 불교계 쪽에서 더 자주 발생했다. 정부는 그동안에도 문화재 보존을 명분으로 불교계에 천문학적 지원을 계속해 왔다”고 했다.

이들은 “불교계의 논리대로라면 매년 국민 혈세를 지원하는 템플스테이, 대구불교테마공원 조성 지원, 문화재 관람료 징수 등도 종교편향”이라며 “정부가 종교계에 지원한 예산을 보더라도 불교계가 가장 많고, 기독교계가 가장 적다”고 했다.

한성연은 “종교로 국론이 분열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 국내외적으로 대립과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이 시대에 무엇이 진정 국민을 위한 것이며, 자신의 종교를 위한 것인지 뒤로 한 발짝 물러서서 곰곰이 생각해야 할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교계는 이제 신안군에 대한 종교편향 주장을 중단하고 부디, 국민화합을 위한 종교의 역할에 더욱 충실해 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신안군 측도 이미 많은 연구와 주민 여론 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수립한 계획을 일부의 반발 때문에 흔들리는 일 없이 확고히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