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수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기독일보 DB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여성 10명 중 2명 정도가 목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신대가 속한 예장 합동총회는 ‘여성목사 안수’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설문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총신대 신대원 여동문회가 신대원을 졸업한 여성 동문 224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9일까지 실시한 ‘2022년 여동문회 사역현황 실태조사’다.

그 결과에 따르면, 현재 직분을 묻는 문항에 전도사가 50%로 가장 많았고, 사모 20%, 목사 18%(정확한 수치는 목사 17.8%, 강도사 0.4%), 선교사 6% 순이었다.

목사안수를 받은 이들에게 어떤 교단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는지 묻자, 58%가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카이캄)라고 답했다. 그 외 예장 합동개혁총회와 예장 백석총회가 각각 13%, 예장 보수개혁총회와 국제독립교회연합회(웨이크)각 각각 5%였다.

‘여성목사 안수’가 필요한지 물은 결과, 72%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3%에 불과했다. 25%는 응답하지 않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