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상 원장
이효상 원장

다산문화예술진흥원을 하면서 “근대문화에서 뜬금없이 다산(茶山)정신인가?”라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

다산 정약용(丁若鏞)선생은 1762년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 한강을 이루는 ‘두미(斗尾)’·‘두릉(斗陵)’에서 태어났다. 1776년 15세로 관례에 이어 혼례를 치루고 관료생활을 시작한 부친 정재원을 따라 여러 지방을 순회하다 1789년(정조 13) 알성시에 급제해 첫 벼슬길에 나섰다. 그는 사헌부 지평, 사간원 정언 등의 언관이 되어 임금에게 여러 정책을 상주하고 간언을 하는 소임을 맡았다. 정조는 젊고 재기발랄한 다산을 측근에 두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자문을 구했다. 정조를 만난 지 9년째로 접어든 1791년 서학(西學)에 대한 옥사가 일어났다. 목만중, 이기경 등이 서학의 강독에 참석하고 서학을 받드는 이가환, 이승훈 등과 함께 잡으려 한 것이다. 다산선생이 벼슬길에 발을 들여놓은 후 맞는 시련이었다. 하지만 1794년에 청나라 주문모(周文謨) 신부가 북경 구베아(A. de Gouvea) 주교의 명을 받고 조선 한양에 들어와 포교활동을 벌이다 체포되어 1801년 신유박해 때 처형을 당한다. 이때 다산선생은 천주교 신자로 지목되어 한직으로 보내졌고 1800년(정조24)대에 들어서 정쟁의 어둠이 드리우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철마산 자락 마현(馬峴)으로 내려와 여유(與猶)를 당호(堂號)로 걸고 학문에 정진한다. 엎친 덮친격으로 황사영백서(黃嗣永帛書) 사건이 또 발생한다. 황사영은 정약현의 사위로서 정약종에게 교리를 배워 천주교에 입교했으며, 1801년 천주교에 대한 탄압이 일어난다. 하지만 황사영백서 이후 강진으로 유배길을 떠날 수 밖에 없었다. 전라도 강진에서 18년간 유배생활과 남양주 마재의 본가로 돌아와서 방대한 저술 활동을 이어 갔다.

학문적 업적을 중심으로 한 역사적 가치가 중요한 반면 가장 혹독한 시련을 겪으며 견디어낸 인간 승리의 삶의 지혜를 오르는 주목하게 된다. 좌절과 실패의 유배 생활에서 돌아와 비록 파란이 겹친 생애였지만 역사에 빛나는 이름을 저술을 통해 남기고 평탄하게 생애를 마무리했다. 일흔넷을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한강을 상징하는 열수(迾水)로 자신을 불렀고 열로(迾老) · 열초(迾樵)· 열상(迾上) 등으로 자신을 알렸지만 그는 죽어서도 한동안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다가 사후 1백여 년 뒤인 일제강점기에 저서를 출간할 수 있었다. 1934년 신조선사(新朝鮮社)에서 발행하며 정인보(鄭寅普) 선생이 교열한『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가 바로 그것이다.

‘홍익인간(弘益人間)’으로 인식되어온 한국사에서 근 현대사의 흐름은 3·1운동과 4·19를 거치며 변화와 개혁을 이뤄온 밑바탕에는 ‘다산정신(茶山精神)’이 국민의 정서에 깊이 자리하고 있다. 그가 서거하고 열강의 침탈로 국권을 상실할 일제강점기에 접어들 때 그의 학문은 시대와 민족을 깨우는 근대 정신문화의 시발점이었다. 1907년 교과서『유년필독(幼年必讀)』에 보면 ‘우리나라 500년 제일의 경제가이자 서양 문명에 뒤지지 않는 학자’로 소개하고 있다. 다산선생은『목민심서(牧民心書)』,『경세유포(經世流布)』등 500여권의 저술을 남겼다. 개인 저작으로 동양 최대이며 분량에서 뿐만 아니라 수준에 있어서도 최고이다. 오늘날 그의 학문은 다산학(茶山學)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다.

금년은 다산선생이『흠흠신서(欽欽新書)』와 스스로 쓴 묘비명인『자찬묘비명(自撰墓碑銘)』을 출간한지 200주년이자 탄생 260주년이다. 다산선생을 각자의 취향에 따라 다산(茶山)·미용(美鏞)·사암(俟菴)·여유당(與猶堂)·채산(菜山)이라 부를 수는 있지만 또 다른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엄청난 시간과 에너지의 낭비이다. 다산선생은 이미 세계화된 브랜드(brand)다. ‘정약용’ 선생과 ‘다산’이라는 호(號)를 일치시키지 못하는 다음세대와 타문화권에 바르게 전달하기 위한 접근법의 일환으로 한글과 한자를 병기하는 방식으로 ‘다산 정약용’으로 병기해 사용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근대 한류 정신의 기초는 실사구시(實事求是)를 주창하며 서학(西學) 즉 실학으로 시작된 다산정신의 실천에서 찾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다. 물론 한류 문화를 세계적으로 알려 근대 풍속화가 기산 김준근(箕山 金俊根) 선생도 들 수 있다. 기산선생은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개항장인 부산의 초량, 원산, 인천 등 에서 조선을 오간 선교사, 외교관, 무역인 등의 외국인에게 풍속화를 판매했다. 외국인들은 선명한 채색과 생생한 인물 묘사로 조선의 다양한 생활상을 그대로 표현한 기산의 그림에 매료됐다. 때문에 현재 세계 20여 개국 박물관에서 기산의 그림을 소장하고 있다. 정말 'K-컬처'의 원조가 아닐 수 없다.

다산선생은 유네스코(UNESCO)가 인정한 세계적 학자이자 인물이다. 다산선생은 ‘주류 사회의 낡은 이념을 대체하고 미래 대안을 찾아가는 위대한 선각자’,‘온 나라가 썩지 않은 곳이 없다며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개혁가’,‘오래된 나라를 새롭게 만들겠다고 다짐하는 미래학자’로 평가하고 있다.

근 현대사에서 다산선생 평생의 고민이자 꿈이었던 민생(民生)을 위한 ‘경세치용(經世致用)’과 ‘이용후생(利用厚生)’의 종합을 통하여 오래된 나라를 새롭게 하는 것, ‘신아구방(新我舊邦)’이 그것이다. 다산선생이 품었던 꿈은 지금까지도 완성되지 않고 현제 진행형이다. 현실의 모순과 시대의 아픔이 있더라도 대안을 제시했던 다산선생처럼 아무리 메타버스 시대라고 하지만 새로운 대한민국에는 한국적 다산 정신문화를 진흥해야 할 시점이다. 최근 남양주시의 주광덕 시장이 남양주시를 다산정신의 실천의 메카(Mecca)로 만들고, ‘세계 속의 다산’으로 브랜딩(Branding)하는 작업을 주장하고 나선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지금은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민생과 부국강병(富國强兵)을 그렸던 다산의 거대한 꿈을 우리 마음에 담아내고 다산정신으로 완성시켜야 할 시점이다.

이효상 목사(시인, 수필가, 칼럼니스트, 다산문화진흥원 원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