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영 시인
권은영 시인 ©권요한 선교사 제공

회개와 소망의 시(13)

시 권은영 낭송 방선이

대나무

나이테도 없이
곧은 몸으로
하늘을 이고 섰다

조밀히 꽉 찼던 몸이
속울음에 녹아
기도의 통로가 되어
바람이 지날 때마다
절절한 울음소리
어머니의 기도 소리를 닮았다

빈자리는 언제나
채울 수 있어
비움이 가장 부유함이다
비워져야 기도드릴 수 있음을
대숲을 지나는 바람이
일러주고 간다

*회개와 소망의 시편1집 수록
*시낭송 동영상 https://bit.ly/3xsA3Pc
*시인소개
권은영
2015년 창조문예(시부분) 등단
시집 길 위에서 외
창조문예 문예상(제9회)
한국기독시인협회 이사
한국기독교문인협회 이사
창조문예문인회 회장
이대동창문인회 회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회개와소망의시 #대나무 #권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