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 인터내셔널은 최근 코이카(KOICA)와 3년 3개월 동안 진행한 KOICA 시민사회협력프로그램인 ‘미얀마 시각장애인 정보접근 지원 사업’종료와 함께 사업을 현지 이관하고 사후 관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실로암 인터내셔널은 최근 코이카(KOICA)와 3년 3개월 동안 진행한 KOICA 시민사회협력프로그램인 ‘미얀마 시각장애인 정보접근 지원 사업’종료와 함께 사업을 현지 이관하고 사후 관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PM(Pyae Phyo Paing)이 오픈식에서 미얀마포네 설명하고 있는 모습 ©실로암 인터내셔널 제공

실로암 인터내셔널은 최근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와 3년 3개월 동안 진행한 KOICA 시민사회협력프로그램인 ‘미얀마 시각장애인 정보접근 지원 사업(2019.02.~ 2022.03.)’종료와 함께 사업을 현지 이관하고 사후 관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실로암 인터내셔널은 현지 시민사회단체인 미얀마시각장애인협회(MNAB: Myanmar National Association of the Blind)와 함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2019년 ‘미얀마포네’를 구축하였다. ‘미얀마포네’는 미얀마 시각장애인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재활정보, 뉴스, 엔터테인먼트, 학습, 취업, 직무역량개발, 도서 등 다양한 정보를 청취할 수 있는 모바일정보도서관으로, 한국의 시각장애인들로부터 이미 편리함과 유용성이 검증된 ‘실로암포네’의 미얀마 버전이다. 2017년 ‘필리핀포네’와 2018년 ‘인도네시아포네’에 이어 개발도상국으로서는 미얀마가 세 번째로 지원된 사례이다.

이번 사업은 ‘미얀마포네’ 구축을 포함하여 ▲정보접근 환경 조성, ▲정보활용 역량 강화, ▲장애 인식 개선 활동을 통해 미얀마의 시각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동등한 정보접근성을 누리고 궁극적으로는 활발한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이를 위해 실로암 인터내셔널은 현지 직원에게 기초·심화 역량강화교육을 실시하여 전문적인 콘텐츠 발굴과 제작 및 제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2020년~2021년에 걸쳐 시각장애인 87명을 대상으로 정보활용교육을 진행하여 미얀마포네를 쉽게 사용하도록 지원하였다.
비장애인을 대상으로는 시각장애 인식 개선 활동의 일환으로, 일반 시민을 모집하여 도서 텍스트 입력·낭독 등 자원봉사자 교육을 실시하고 봉사활동을 독려하였다. 또한, 시각장애 인식개선위원회의를 개최하여 시각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정부기관 및 유관기관 실무자들이 의견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여 미얀마 내 시각장애인들의 정보접근권 향상에 대한 인식이 보편화될 수 있도록 하였다.

이외에도 실로암 인터내셔널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비말차단마스크 총 6,300장을 지원하였으며, 미얀마 민생지원의 일환으로 군부 쿠데타가 겹치며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미얀마 시각장애가정 160가구에 식료품과 생필품, 응급키트 등 총 14개 품목을 지원하였다.

본 사업의 현지 프로젝트 매니저인 Pyae Phyo Paing씨는 “나 또한 시각장애인이다. 차가 막히거나 기다려야 할 때 시각장애인들도 ‘미얀마포네’를 통해 뉴스를 읽고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또 미얀마포네는 가입만 하면 여러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고도 여러 가지 소식을 한꺼번에 알 수 있어 시각장애인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고 전하며“미얀마 내 모든 시각장애인들이 ‘미얀마포네’를 통해 좀 더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나의 소망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2022년부터는 사업종료와 더불어 MNAB로 사업을 이관하여 운영 중이며 실로암 인터내셔널에서는 사후 관리를 이어갈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실로암인터내셔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