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규 한신학원 이사장 5·18민주화운동 UN유네스코 등재 공로 평화메달 수상
박상규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김영진 이사장으로부터 평화메달을 수여받고 수여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신대 제공

박상규 학교법인 한신학원(한신대학교·영생고등학교) 이사장이 5·18민주화운동을 UN유네스코에 등재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와 노력을 인정받아 (사)5·18민주화운동UN/유네스코등재기념사업위원회(이사장 김영진)로부터 ‘평화메달’을 수여받았다.

5·18민주화운동 UN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 및 기념사업위원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이 세계의 인류자산으로 등재된 지 11주년을 기념해 ‘5·18민주화운동 UN/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 제11주년 기념 및 평화메달 수여식’을 지난 5월 24일(화) 오후 2시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개최했다.

박상규 이사장은 평생 민주, 인권, 정의, 통일, 평화를 위해 실천하는 삶을 살아왔고 5·18민주화운동을 UN유네스코에 등재시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한 공을 인정받아 故 강신석 전 광주 5·18기념재단 이사장, 故 윤영규 전 5·18기념재단 이사장, 박석무 전 5·18기념재단 이사장, 김양래 전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와 함께 ‘평화메달’을 수여받았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김영진 이사장은 “5·18민주화운동 세계기록유산이 인류공영과 세계평화에 기여한 위대한 유산으로 공인받기까지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주신 다섯 분의 민주투사에게 보답코자 평화메달을 수여한다”며 “우리 모두 이분들의 뜻을 이어받아 5·18민주화운동이 세계 인류의 자산으로 등재된 5·18 기록물을 더욱 가꾸고 소중히 키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규 이사장은 “역사의 어두운 길목에서 살려고 한 일인데 기록을 남기려는 곳에서 기억해주고 상을 주셨다. 살아남은 부채를 갚을 길이 요원한 빚쟁이로서 민망하기 그지없다. 단지 평화를 위해 더욱 충성하라는 충고로 받아들이고 다시 한 번 이런 큰 상을 주신 김영진 이사장과 하나님께 감사할 뿐이다”며 “앞으로도 책임감을 느끼고 5월 정신을 더 열심히 구현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5·18을 잘 모르는 청년들에게 선한 나눔을 들려주는 사명을 잊지 않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박상규 한신학원 이사장 5·18민주화운동 UN유네스코 등재 공로 평화메달 수상
기념식 및 평화메달 수여식을 마친 뒤 관계자와 수여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신대 제공

한편, 광주 성광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는 박상규 이사장은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목포시민민주화투쟁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아 항거를 이끌다 계엄군에 체포되어 고문을 당하고 옥고를 치렀다. 이후 1987년 6월 민주항쟁 광주전남국민운동본부 집행위원, 광주경제정의실천연합 공동대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민주통일평화포럼 이사, 광주7대종단종교인협의회 대표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2017년에는 국가체육발전공로로 대통령표창장을 받은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상규이사장 #한신학원 #(사)5·18민주화운동UN/유네스코등재기념사업위원회 #평화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