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온택트 세미나
실로암시청각장애인학습지원센터는 2일 오후 <4차 온택트 세미나>를 온라인(Zoom)을 통해 진행했다. 사진은 세미나 화면 모습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제공

실로암시청각장애인학습지원센터(센터장 정지훈)는 5월 2일, 오후 3시~5시까지 <4차 온택트 세미나>를 온라인(Zoom)을 통해 진행하였다.

이번 온택트 세미나는‘시청각장애인당사자로서 일본정부의 장애인정책위원회 활동과 역할’이라는 주제로 현재 일본 장애인정책위원회 위원이며 사회복지법인 전국맹농인협회 이사인 카도카와 신이치로씨가 강연을 맡아 진행되었다. 이 날 진행은 실로암시청각장애인학습지원센터 정지훈 센터장이 맡았으며 동시통역은 시각장애인 당사자인 서울맹학교 박동해 교사가 함께하였다. 온라인 (Zoom)을 통해 진행된 이번 온택트 세미나는 수어통역과 문자통역을 지원하였으며 실로암포네(시각장애인용 모바일 도서관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실시간으로 청취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온택트 세미나의 강사로 초청된 카도카와 신이치로씨는 현재 전맹전농의 시청각장애인당사자로 1984년 오사카 시립 맹학교 졸업, 1985년 모모야마 학원 대학 사회학부에 진학 대학졸업 후 미국 NYU 대학원 "Deafness Rehabilitation(청각장애 재활)"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다. 귀국해 오사카 맹농인 친우회 대표, 시청각 중복장애인 복지센터 헬렌켈러 자립지원센터 스마일 이사장을 역임했다. 일본 최초 시청각장애인으로 안내견을 현재까지 이용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후생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카도카와 신이치로씨는 시청각 중복장애인 복지센터 헬렌켈러 자립지원센터 스마일을 설립하게 된 계기와 진행하였던 3가지 사업(취업지원사업, 거택 도움 서비스, 그룹홈 개설)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일본 정부의 국가정책위원회의 장애인정책위원으로서의 활동상황에 대해서도 전달하였다. 일본의 8개의 주된 장애인단체가 일본장애포럼 네트워크(JDF)를 설립하였으며, 이를 통해 UN장애인권리조약을 일본이 비준하기 전에 일본 내 법률을 정비하고 개정하도록 요구하였다. 특히, 그는 시청각장애인의 인지도가 일본과 한국 모두 매우 낮고 모르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정책위원회의 장에 참가하여 시청각장애인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고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지훈 센터장은 “앞으로도 온택트 시청각장애인 세미나를 통해 선진국들의 발전된 상황들을 국내에 소개함으로써 한국의 시청각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하며 세미나가 성황리에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