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사흘째인 6일 경북 울진군의 한 마을이 화마로 잿더미로 변해 있다. ⓒ뉴시스
울진 산불 사흘째인 6일 경북 울진군의 한 마을이 화마로 잿더미로 변해 있다. ⓒ뉴시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이하 한교총)는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을 도웁시다’라는 제목으로 목회서신을 10일 발표했다.

한교총은 “제20대 대통령선거가 진행되는 동안 우리는 코로나19 변이의 최대 확진 소식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전쟁 소식, 그리고 동해안 지역의 대형 산불 소식을 접했다”며 “우리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무거운 대형 재난들 앞에서 ‘너희 중에 고난 당하는 자가 있느냐 그는 기도할 것이요(약 5:13)’라는 말씀을 붙잡고 먼저 무릎을 꿇고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며,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눅 10:37)’는 말씀을 한국교회에 주신 말씀으로 받아 순종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이번 울진·삼척·동해·영월·옥계 산불의 피해 규모는 여의도(290㏊) 면적의 53배, 축구장 2만1596개 면적인 1만5420㏊(울진 1만2695ha, 삼척 656ha, 영월 75ha, 강릉 1825ha, 동해 169ha)에 이른다고 한다”며 “재산 피해로는 2곳의 예배당을 비롯해, 동해에서 주택 등 130채가 전소되었고, 53채 일부가 불에 탔으며, 강릉에서는 건물 10채가 전소되고 4채 일부가 탔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삼척에선 주택 3채와 군 소초와 탄약고가 모두 타고, 원덕읍 고포 마을회관 1층도 일부 소실됐으며, 이재민은 동해에서 58세대 116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강릉과 삼척에서도 6세대 6명, 1세대 2명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우리의 이웃들이 겪는 두려움과 상실감을 다 헤아릴 수는 없지만 따뜻하게 그들의 손을 잡아주고, 마음을 위로하며, 우리가 함께 하고 있음을 표현함으로써 위로와 회복의 소망을 갖게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교총은 “이를 위해 회원 교단에서는 산불 피해 주민돕기 모금 운동을 진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교단 구제부, 사회부, 국내선교부, 긴급구호단 등 기존 조직을 통해 교단 소속 교회의 정성을 모아달라”며 “그리고 교단 조직을 통해 피해지역 주민들과 피해지역 교회의 재건을 위해 활동해 달라. 전국 교회는 우선 교단의 지침에 따라 모금 활동에 동참해 주시고, 여의치 않을 경우 본회 모금계좌로 입금해 주십시오. 그러면 본회 대표회장단은 산불 피해자들과 유관 기관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동해안산불 #한교총 #모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