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의 대선 투표 시간을 당일 오후 6시부터 7시30분까지 보장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

국회 법사위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방역당국의 외출 허가를 받은 코로나 확진자 및 격리자의 경우 오는 3월9일 대선 당일 오후 6시~7시30분까지 직접 투표를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정부와 지자체가 교통편의 제공 등 필요한 방안을 마련하고, 농산어촌 지역의 격리자 등에 대해선 방역당국의 허가를 받은 경우 오후 6시 전에도 투표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사전투표 기간(3월4~5일)과 선거일 사이 확진 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유권자는 투표할 방법이 없어, 유권자의 참정권이 침해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아울러 법사위는 공직 선거(지역구 국회의원 선거 등)에서 청년 후보자(39세 이하)를 추천하는 정당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정치자금법 개정안도 통과시켰다.

법사위를 통과한 개정안은 오는 14일께 본회의에 상정돼 처리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는 여야 대선 후보를 겨냥한 공방이 벌어졌다. 여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적폐수사 발언과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공세를 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장도 의혹과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법사위 #확진자투표 #선거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