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균진 박사
김균진 박사

2022년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의 크신 축복이 모든 분들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우리의 세계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큰 고통을 당하였습니다. 세계 경제의 심각한 위축 속에서 적지 않은 수의 영세 상인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였고, 가정 파탄이 일어났습니다. 경제는 물론 사회 각 영역의 거의 모든 종사자들이 신음 속에서 생명을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상황이 쉽게 극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도 하나의 생명체이기 때문에,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새로운 변종으로 변이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팬데믹과 더불어 오늘 우리 세계의 또 하나의 심각한 문제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위기에 있습니다. 생물들의 멸종, 해안 지역의 침수는 물론, 우리 자신의 삶의 기초가 파괴되고 있습니다.

현대 세계의 이 같은 위기의 원인은 무엇일까요? 직접적 원인은 반자연적이고 자연 적대적인 현대문명이라 생각됩니다. 현대 세계는 역사적으로 유례를 볼 수 없는 반자연적, 자연 적대적 세계입니다. 자연에 대한 인간의 이기적 악행을 자연이 더 이상 견딜 수 없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결과가 오늘 현대 세계의 위기라고 생각합니다.

그 밑바닥에는 현대인의 가치관이 숨어 있습니다. 현대인에게 가장 가치 있는 것은 무한한 소유 곧 돈입니다. 그리고 삶의 즐거움과 향락입니다. 이로 인해 자연이 희생물이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파괴된 자연이 역으로 인간을 위협하고 있는 실상이 오늘의 세계 현실입니다.

따라서 현대인의 이기적 가치관이 변화될 때, 자연 적대적 현대 문명이 변화될 수 있고, 오늘의 위기 상황이 그 밑바닥에서부터 극복될 수 있을 것입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로 하늘이 맑아지고, 자연 생물들의 개체 수가 증가하였다는 학자들의 연구 보고는 이를 증명합니다.

근본 원인은 하나님을 떠난 현대 인간의 무한한 탐욕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매일 주시는 일용할 양식으로 만족하지 않고, 끝없이 소유하고 자기의 DNA를 뿌리려고 하는 타락한 인간의 욕정이 모든 문제의 뿌리입니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인간의 세계는 위기와 고난과 죽음의 악순환을 벗어날 수 없을 것입니다. 하나님 없는 인간 세계는 계속 어둠 속에서 좌충우돌하며 표류할 것입니다.

이 문제와 씨름하는 것이 본 연구소의 사명이요, 한국 교회와 신학 전체의 사명이라 생각합니다. 이 문제와 씨름하는 새로운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고 우리에게 힘과 지혜를 주실 것입니다.

김균진 소장(연세대학교 명예교수, 본 연구소 제2대 소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