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작품 전시회 모습
미술작품 전시회 모습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제공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관장 김미경)은 (사)한국장애인미술협회와 함께 12월 7일부터 9일까지 수원지방법원이 주관하는 장애인 미술작품 전시회 ‘따듯한 동행전’을 공동 주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시각, 청각, 지체 등 장애가 있는 여러 작가들의 다양한 미술품과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촉각교재제작팀에서 제작한 다채로운 촉각명화 작품을 선보인다.

본 전시회의 목적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장애인 예술 활동을 지원하여 창작의욕을 고취하고 장애인들에게 예술작품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일반 대중에게 장애인 미술작품 관람 장소를 마련하여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법원 로비에서 작품을 감상하던 한 시민은 “마음이 무거웠는데 작품을 보니 마음이 편안해진다”라며 “이런 전시회가 많이 열렸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촉각교재제작팀은 “수원지방법원에서 뜻 깊은 전시회를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작품을 통해 베리어프리 문화가 우리 사회에 정착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