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미션대학교 윤임상 교수
월드미션대학교 윤임상 교수

"This was the most glorious day that I have yet seen" John Wesley, Journal 25 January 1736.

위 글은 감리교 창시자 존 웨슬리(John Wesley1703-1791)가 1736년 1월 25에 쓴 일기장에서 발췌한 것이다. 존 웨슬리가 그날 생사의 갈림길 현장에서 동생 챨스 웨슬리(Charles Wesley 1707-1788)와 함께 경험했던 암울했던 하나의 큰 사건을 바탕으로 쓴 일기로 그들은 이 때의 사건이 자신들의 제 2의 회심 사건이라고 말한다.

네이티브 아메리칸 들에게 복음을 전하겠다는 일념으로 대서양을 횡단하던 그 날 거대한 폭풍을 만나 죽음의 두려움 속에서 떨고 있는 자신들의 모습과는 너무나 대조적으로 평안과 기쁨이 가득한 채 메시아의 도래를 찬양하는 모라비안 교도들의 열심에 존 웨슬리는 심히 부끄럼움을 느낀 나머지 위와같이 "나의 삶에 있어 오늘과 같은 최상의 영광스러운날은 없었다"라고 고백을 하게 된 것이다.

당시 영국의 기독교인들은 본인들의 나라를 지칭해서 "하나님의 축복으로 영원히 해가 지지않는 나라" 라고 하며 자부심이 강하였다. 이에 반해 루터 보다 100여년 전에 종교개혁을 단행하다 처참히 화형을 당한 체코출신의 개혁자 얀 후스(Jan Hus 1372-1415)의 후예들인 모라비안 교도들은 극히 초라하게만 느껴졌다. 하지만 1736년 당시 대서양을 항해하던 가운데 나타난 이 두 부류의 신앙인들이 가졌던 메시아로 인한 소망을 갈망하는 신앙의 모습은 서로가 너무 대조적이었던것을 보게 된다.

요즘은 교회력으로 대강절(Advent) 절기를 보내며 이에 관련된 대강절 찬양들을 드리고 있다. 교회력으로 가장 처음 시작 되는 절기인 이 대강절은 초기 기독교 교인들이 성탄절(12-25)을 전 해서 4번의 주일을 지키며 메시아로 이 땅에 오신 주님을 기억하고, 이어 승천하신 주님께서 다시 이 땅에 오심을 고대하며 지켰던 것이 전통이 되어 오늘날 까지 이어오는 중요한 절기 이다.이 기간 동안 우리가 드리는 찬양속에 주님을 고대하며 우리의 내면을 좀 더 깊이 바라보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

심리학자이며 정신과 의사요 저술가 인 레리 크렙(Larry Crabb 1944-2021) 이 쓴 "영적 가면을 벗어라" 마지막 쳅터를 보면 그가 피부암으로 극심한 통증을 겪던 가운데 고백하는 고통스런 치유를 서술하고 있다.

그가 60대 초반에 피부암 진단을 받고 어깨와 등에 항암연고를 바르는 치료를 받는과정 속에 발견한 이야기 였다. 항암연고를 바르며 치료를 받던 어느 주말 도저히 견딜 수 없는 고통을 이겨내지 못하고 다시 병원을 찾았다. 의사의 소견은 "그 고통은 항암치료제에 대한 반응으로 통증으로인한 고통이 물론 엄청 심하겠지만 그것은 극히 정상입니다." 라고 이야기 한다.

여기서 그는 두 가지 이유를 발견하며 계속적인 고통의 치료과정을 거치게 되었다. 첫째는, 피부에 암이 펴져 있는 곳에 잠깐 극심한 고통을 겪으면 앞으로 길고 치명적인 고통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과 두 번째는 피부에 암 덩어리가 모두 다 타버리면 그 밑에 아기의 살과 같이 새 살이 돋아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던 것이다. 이 일을 통해 그는 "속에 있는 좋은 것을 얻기 위해서는 나쁜것을 불태워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라고 고백 했다.

메시야의 도래에 대한 예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이사야 선지자가 기록한 이사야 40장 3-5절 을 볼 수 있다.

"외치는 자의 소리여 이르되 너희는 광야에서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라 사막에서 우리 하나님의 대로를 평탄하게 하라 골짜기마다 돋우어지며 산마다, 언덕마다 낮아지며 고르지 아니한 곳이 평탄하게 되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될 것이요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나고 모든 육체가 그것을 함께 보리라 이는 여호와의 입이 말씀하셨느니라"

이 40장은 이사야 전체 66장가운데 후반부의 시작으로 전반부에 펼쳐졌던 이스라엘 백성들의 죄에 대한 경고와 재앙을 기록 한것에 반해 이들에게 내릴 회복과 하나님의 축복에 대해 예언을 하는 시작부분이다. 이 이사야 40:3-5절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바벨론 포로 생활을 끝내고 팔레스틴 으로 돌아갈 때 하나님께서 그들 앞에서 인도하실 것에 대한 예언이며 아울러 사도 요한이 그리스도의 영원한 구속 사역을 위해 준비한 예언이기도 하다(요1:23).

여기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여러가지 장애로 인한 고통이 수반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을 골짜기, 산, 고르지 아니한 곳, 험한 곳으로 표현하고 있는것이다. 이런 일들을 통해 우리의 내면을 깊이 바라볼 수 있는 것이고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표현이라는 사실과 우리 인간을 만드신 목적을 발견하게 되는것이다.

C.S. 루이스(Clive Staples Lewis 1898-1963)는 이에 대해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드신 주된 목적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사랑하려는데 있는것보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심으로써 우리를 그의 사랑이 아주 기쁘게 머물 수 있는 대상으로 만드시려는데 있다"고 이야기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이 아무 거리낌 없이 사랑하실 수 있는 존재가 될 때 비로소 우리는 진정으로 행복해질 수 있을것이다.

올해 대강절 절기를 보내며 계속되는 메시야의 도래에 대한 찬양들을 드리고 예배하며 그 속에서 우리의 내면을 깊이 바라보아야 한다. 그리고 그 안에서 자신의 진정한 회복을 기대해야 한다. 아울러 내가 하나님을 사랑해서 회복 되는것 이 아닌,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셔서 그의 사랑안에 머물게 만드신다는 또 하나의 깊은 진리를 발견해야 한다.

여기에서 바로 "내가 아니라 주님이십니다."라는 깊은 깨달음을 갖게 될 것이다. 이 때 우리는 바른 기쁨, 그리고 그 안에서 진정한 행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윤임상 교수(월드미션대학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