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열린 의료연대본부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열린 의료연대본부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의료연대)가 정부에 간호사 인력 확충 등 의료 현장의 노동조건 개선을 촉구했다.

의료연대는 11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대병원 분회 등 의료연대 소속 노조 간부·대의원 200여명이 참여했다.

발언대에 선 이향춘 의료연대본부장은 "인력 충원 등 핵심적인 요구에 병원도 충분히 공감했다"며 "그럼에도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건 아직 우리의 요구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정부에 맞서 더 큰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연대는 현재 ▲공공병원 확대와 공공병상 확충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7명' 등 병원 인력 충원과 비정규직 제로 ▲필수 의료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확대 ▲수익성 중심 경영평가·직무성과급제 폐지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와 돌봄 노동자 처우개선 등 5대 요구안을 제시하고 있다.

장하니 서울대병원 분회 조합원은 "코로나19가 시작된 후 누구보다 먼저 엄지를 들었던 분이 대통령이지만 간호사들은 눈물을 흘렸던 게 현실"이라며 "듣기 좋은 말만 갖다 붙이지 말고 간호사들이 더 이상 자살 생각하며 출근하지 않도록 살려달라"고 외쳤다.

당초 의료연대는 이날 총파업에 나서려 했으나, 전날 일부 병원 분회가 핵심 요구 사안에 있어 합의안을 도출하고 보건복지부와도 정례 회의 개최에 합의하며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대병원 노사는 ▲임금 인상(0.79%, 정액 연 19만9800원) ▲인력 충원 ▲감염병 관련 인력 확대 정부 건의▲무기계약직 단시간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간호 부문 교대근무자 근로조건 개선 등에 합의했다.

대구가톨릭대의료원분회는 기본급 대비 2.2% 임금 인상 등을 포함한 의견 접근안을 도출했다. 간호 인력 충원, 환자 이송 전담팀 외주화 계획 철회 등에도 합의했다.

의료연대가 속해 있는 공공운수노조는 오는 27일 핵심 요구안 현실화를 촉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의료연대 #덕분에 #간호사 #인력충원 #집회 #충력투쟁결의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