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박람회’ 중소벤처기업부 홍보관을 찾아 청년창업기업의 제품 시연을 관람하고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박람회’ 중소벤처기업부 홍보관을 찾아 청년창업기업의 제품 시연을 관람하고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한류 연관 상품을 홍보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6개 정부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종합 한류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1 K-박람회' 현장을 찾아 콘텐츠·식품·화장품 등 K-소비재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기업인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그동안 부처별로 진행하던 비대면 수출 지원행사를 연계해 'K-박람회'라는 종합 한류 행사를 마련했다. 이달 한 달 동안 온라인으로 공연, 라이브 커머스, 국내외 판촉, 한류 홍보 콘텐츠 방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보건복지부 등 6개 부처가 참여한 K-박람회 기간 동안 콘텐츠·식품·화장품 등 국내·외 900여개 기업이 참여해 화상 상담, 계약 체결 등 다양한 사업 기획을 모색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각 부처별로 준비한 전시홍보관을 둘러보며 한류 및 연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기업의 해외진출 현황에 대해 보고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경제 여건 속에도 한류와 연관된 4대 K-산업 분야 수출 성과로 경제 성장을 이끌고 있는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문체부는 확장현실(XR) 기반의 K-콘텐트 홍보관을, 농림축산식품부는 K-푸드 홍보관을, 해양수산부는 K-씨푸드 홍보관을, 보건복지부는 K-뷰티 홍보관을, 산업통상자원부는 K-소비재 홍보관을 각각 마련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4대 연관 산업을 중심으로 상품의 기획·개발, 유통·마케팅·체험 등 전 단계에 걸친 협업사업을 초기 단계에서부터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한류 및 연관 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각 전시관을 돌며 K-푸드 한류 마케팅을 통해 세계화에 성공한 김치의 수출 사례, K-뷰티를 앞세워 세계 8위 규모로 성장한 화장품 산업 발전 사례를 체험했다. 또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쇼핑몰을 운영하며 K-소비재를 판매중인 현지 기업 대표와 화상으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1990년대 후반에 대중문화 중심으로 시작된 한류(韓流)가 식품·미용·콘텐츠 등 'K-붐'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다. 또 연관 산업 발전을 통해 국가브랜드를 높이고 경제 도약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 #문대통령 #대통령 #K박람회 #한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