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주최 측 제공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산하 관현맹인전통예술단(단장 최동익)는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정영훈)와 공동으로 오는 10일 오후 3시부터 경복궁 내 수정전에서 경복궁 기획공연 ‘세종의 뜰에서 놀다’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와 관현맹인전통예술단,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가 공동주최하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을 받아 진행한다.

올해로 창단 10주년을 맞은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은 “세종대왕의 전언(“맹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_세종 54권, 13년)을 모티브로 해 역사의 현장인 경복궁에서 관현맹인 제도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본 공연을 기획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연에서 선보일 곡은 세종 때 작곡된 정악합주 ‘여민락’과 판소리 심청가 中 ‘심봉사 눈 뜨는 대목’, 생소병주 ‘수룡음’, 평시조 ‘청산리 벽계수야’ 등 경복궁에 어울리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다채롭게 준비했다”고 했다.

경복궁 수정전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시각장애인 뿐 아니라 경복궁을 방문하는 일반 관람객 모두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이번 공연은 영상으로도 녹화해 문화재청과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유튜브 채널 등에 게시하여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사회복지법인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는 지난 5월 25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와‘시각장애인 문화향유권 증진과 문화유산의 이해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6월에는「시각장애인 대상 맞춤형 문화탐방 체험 프로그램」을, 11월에는「시각장애인 대상 촉지도 종합안내판 설치」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관현맹인전통예술단 경복궁 기획공연 ‘세종의 뜰에서 놀다’와 관련된 문의사항은 관현맹인팀(02-880-0690~8)으로 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세종의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