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위대한 복음 전도자이자 세계적인 목회자”
한교총 “그리스도 십자가 복음확산에 지대한 공헌”
한기총 “그의 정신 이어받아 희망과 긍정 넘치길”

조용기 목사
故 조용기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한국교회 연합기관들이 14일 별세한 故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에 대한 애도성명을 일제히 발표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은 성명에서 “오늘 하나님의 부름을 받으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가슴 깊이 애도한다. 고 조용기 목사님은 한국교회의 부흥기를 이끈 위대한 복음 전도자이자 세계적인 목회자이셨다”고 했다.

이어 “1958년 천막 교회로 개척하신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세계 최대 교회로 부흥 성장시키셨을 뿐 아니라 성령운동을 통한 민족복음화에 투신하셨다”며 “80년대에는 세계 선교로 지경을 넓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3일간 열린 대성회에 참석한 4만명 중 15,000명이 회개하고 결신하는 등 구령사업에 선구자적 역할 감당하셨다”고 했다.

또 “이뿐만 아니라 사회구제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발 벗고 나서 불우청소년과 무의탁 노인을 위한 ‘엘림복지타운’을 건립했으며, ‘굿피플’을 통해 소외지역 개발과 빈곤퇴치, 아동보호 사업에도 앞장섰다”고 했다.

특히 “북한동포 아동의 심장병 수술을 위해 2007년 평양에 착공한 조용기 심장병원이 남북 간의 정치적인 문제로 지연되며 결실을 보지 못하신 채 눈을 감으신 것은 참으로 애석하지만 언젠가 병원이 개원해 고통받는 북한 어린이들의 심장이 힘차게 뛰는 날 목사님도 하늘에서 기뻐하실 것”이라고 했다.

한교연은 “고 조용기 목사님이 한국교회에 남기신 선한 족적 중 하나는 1989년 12월 고 한경직 목사님과 함께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창립하셔서 보수 기독교를 하나로 만드신 일”이라며 “어른들의 눈물의 기도와 각고의 노력으로 하나되었던 보수 기독교가 그후 분화 과정으로 제 소임을 다하지 못함은 어떤 변명으로도 고개들 면목이 없다”고 했다.

이어 “까랑까랑한 음성으로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요3서 3절)는 말씀으로 영혼에 깊은 감화를 주시던 목사님을 이제 다시 뵐 수는 없지만, 목사님이 남기신 선하고 위대한 발자취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뒤따를 것을 다짐하는 바”라고 전했다.

아울러 “고 조용기 목사님의 유가족과 슬픔에 젖은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 모두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평강이 넘치기를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도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복음 전도자이자 세계적인 목회자이신 조용기 목사님이 소천하셨다”며 “고 조용기 목사님은 20대인 1958년 여의도순복음교회를 개척해 60여 년간 목회하면서 세계 최대 교회를 이룬 능력의 목회자셨다”고 했다.

한교총은 “목사님께서는 혼돈과 격변의 20세기 후반기에 복음으로 시대를 이끈 위대한 설교자이자 뛰어난 영성가로서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부흥을 이끌었으며,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 확산에 지대한 공헌을 남기셨다”며 “특히 산업화 시대, 실향민들이 서울로 집중되는 변화의 시기에 십자가 복음을 통한 삶의 변화와 긍정적 삶의 가치를 가르침으로써 모든 국민에게 희망으로 세상을 이길 용기를 갖게 했다”고 전했다.

또 “목사님께서는 어려운 이웃을 돌보기 위해 NGO 선한사람들(현, 굿피플) 설립과 헌혈운동, 소년소녀가장 돕기, 4,704명의 심장병 어린이 무료시술, 평양 심장병 병원 추진, 국민일보 창간 등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증거하며 한국교회를 위한 큰 족적을 남기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교총은 대표회장회의 결의로 고 조용기 목사님의 장례를 <한국교회장>(韓國敎會葬)으로 엄수하면서 고인을 애도하며, 순복음교회와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임재와 위로의 은혜가 있기를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이하 한기총) 역시 애도 메시지를 통해 “희망과 긍정의 마음으로 복음을 전하며 영혼 구원에 힘쓴 그의 삶과 정신을 깊이 생각한다”며 “조용기 목사는 한기총의 창립 멤버이자 명예회장이었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단일교회로는 세계 최대의 규모로 성장시켰다”고 했다.

한기총은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요한3서 1장 2절)’를 평생에 가장 사랑하는 말씀으로 삼고 ‘오중복음-구원의 복음, 성령충만의 복음, 신유의 복음, 축복의 복음, 재림의 복음’, ‘삼중축복-영혼이 잘되는 축복, 범사에 잘되는 축복, 강건하게 되는 축복’의 메시지로 한국교회와 수많은 성도를 이끌었다”고 했다.

또 “뿐만 아니라 재단과 단체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구제하며,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고 이들을 위해 봉사하며, 특히 수많은 심장병 어린이들이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기총은 일평생 바쳐 헌신하며 복음을 전하고, 사랑의 삶을 살았던 조용기 목사를 생각하며 그의 정신과 마음을 이어받아 한국교회에 희망과 긍정의 생각과 삶이 넘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