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이사장 김선태 목사가 장학금을 수여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이사장 김선태 목사가 장학금을 수여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관장 김미경, 이하 실로암)은 지난 25일 오후 복지관 강당에서 ‘2021년 하반기 효명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번 수여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인원을 최소화해 온라인 ZOOM을 통해 비대면 참여로 진행했다.

하반기 장학금 수여 현황은 국내 시각장애대학생 15명에게 총 4천 9백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개발도상국(키르기스스탄, 탄자니아, 우간다, 네팔)에는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장애학생 106명에게 총 1천여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25일 수여식에는 김선태 목사‧김정자 사모, 김병규 회장(주)AMO그룹), 유호귀 장로(한국장로신문 사장), 실로암안과병원 홍보기획실장 남윤희 목사 등이 참석했다.

김선태 목사(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이사장)는 장학생들에게 마더 테레사의 예화를 들어‘베푸는 사랑에서 솟아나는 기쁨’이라는 주제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고 “실로암이 이루고 있는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의 은혜이자 많은 분들의 협력 덕분이며 앞으로도 한국교회 및 관련 단체에 끊임없는 기도와 관심, 협력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효명장학생 대표인 선준영 학생(경희대학교 회계세무학과 3학년)은 “받은 사랑을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며 “효명장학생으로서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반기 효명장학금 수여식은 실로암안과병원장 김선태 목사‧김정자 사모, (주)AMO그룹 김병규 회장, 실로암의료복지선교연합회 총재 김건철 장로, 한샘DBEW연구재단, 한국수출입은행, 한화디펜스, 도림교회 정명철 목사 등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실로암 측은 “본 장학사업은 국내에 학업 성적이 우수하고 품성이 반듯한 시각장애대학생과 개발도상국의 장애학생을 발굴하여 차세대 리더로 양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매년 상‧하반기에 진행하고 있으며 장학생들은 실제로 정계, 학계, 종교계, 예체능계 등 각계각층에서 자신들의 역량을 발휘하여 사회적 리더로서 활약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효명 김선태 목사는 1978년부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맹인선교부에서 시각장애학생들을 위한 장학사업을 시작했고, 2010년에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효명장학사업’으로 재시작한 이후로 2021년 상반기 수여식까지 시각장애학생 1,375명에게 약 21억 3천 6백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효명장학금 수여식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기획통합사례지원팀(02-880-0520~5)로 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선태목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